울산 해남사 ‘제8회 울산 전통음식 문화한마당’ 개최
울산 해남사 ‘제8회 울산 전통음식 문화한마당’ 개최
  • 유진상 부산울산지사장
  • 승인 2019.10.22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불교종단협의회 주최·주관…‘경상도 지역 산사 승원의 음식’ 주제
울산 해남사에서 한국 고유 음식문화를 보존 계승하기 위한 ‘제8회 울산 전통음식 문화한마당’이 10월21일 열렸다.
울산 해남사는 10월21일 한국 고유 음식문화를 보존 계승하기 위한 ‘제8회 울산 전통음식 문화한마당’을 열렸다.

울산에서 오감만족 사찰 전통음식이 함께하는 전통음식 문화한마당이 펼쳐졌다.

울산 해남사(주지 혜원스님)는 10월21일 한국 고유 음식문화를 보존 계승하기 위한 ‘제8회 울산 전통음식 문화한마당’을 열었다. 울산불교종단협의회가 주최·주관하고 시가 후원한 이번 행사는 ‘경상도 지역 산사 승원의 음식’을 주제로 진행됐다.

전통문화한마당은 개막식을 시작으로 전통차 시음, 전통떡과 솥뚜껑 지짐이 만들기 등 다채로운 체험과 전시프로그램, 청소년 화전강연 등으로 열렸다. 특히, 2016년 KBS 한국인의 밥상에 출연해 산사 승원 음식을 알리고 ‘대한민국 불교예술대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명천스님의 ‘직접 배워보는 사찰음식’ 코너가 마련됐다.

주지 혜원스님은 “경상도 지역 전통 옻칠 문화에 대해 조명해보려 노력했다”며 “전시한 음식의 그릇에 담긴 옻칠은 통영을 중심으로 한 경상도 지역의 작품으로 경상도 음식과 그 그릇의 어울림을 중심으로 아름다운 음식문화를 체험하는 귀한 시간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해남사는 울산 전통음식 문화한마당에 개막식에 앞서 10월19일부터 3일간 보광당에서 원불공양법회를 봉행했다. 해남사는 개산 108주년을 맞아 보광당에 1008분의 원불을 모셨다. 법회 회향일인 21일 공양미 10kg 100포를 울산 중구청(박태완 구청장)에 전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