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심서 집유 선고받은 지홍스님 항소의사 밝혀
1심서 집유 선고받은 지홍스님 항소의사 밝혀
  • 어현경 기자
  • 승인 2019.10.18 17:3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질적 설립자이자 이사장으로 유치원 운영하며 받은 정당한 급여”

사찰 유치원 이사장으로 재직하며 월급을 수령, 공금횡령혐의로 기소된 전 불광유치원 이사장 지홍스님이 1심서 집행유예 선고를 받았다. 

서울 동부지방법원 형사3단독 조현락 판사는 지난 16일 스님에게 징역 10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지홍스님은 2013년부터 불광유치원 이사장을 맡아 운영하면서 6년간 1억8000 여 만원의 월급을 받았다. 이에 대해 조판사는 “스님이 불광사 창건주이자 회주로서 대각회로부터 경영권을 위임받아 불광유치원 운영과 경영에 참여한 것이지유치원 직원으로 고용된 것으로 보기 어렵다”고 봤다. “종무회의서 유치원 운영을 논의하거나 결재업무를 한 것 등은 불광사 회주 창건주로서 한 업무기 때문에 불광유치원으로부터 임금 수령이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반면 지홍스님은 “불광유치원의 실질적인 설립자이고 또 교육청에 이사 승인을 받은 이사장으로 유치원을 운영하면서 정당하게 급여를 받은 것”이란 입장이다.  불광사 회주를 지내며 유치원 설립을 주도했고, 불광사가 대각회 소속 사찰로 편의상 대각회에 등록한 것일뿐 유치원 운영에 대한 권한을 위임받았다는 것이다. 법무법인 정행 최준석 변호사는 “불광사회주로 스님이 실질적으로 설립한 불광유치원을 타인재물이라 할 수 없다. 횡령에 대해서도 정확한 판단이 내려지지 않아 항소를 통해서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흙사리 2019-12-02 22:51:55
기사가 넘 왜곡된것 같군요. 긴 얘긴 하기 싫고요 일요법회시 불광사에 들려서 진행상황을 목도하시고 기사를 쓰셨으면하네요. 불광법회는 광덕스님께서 평일 법회에 참석 못하시는 법우님들을 위해 만드신 법회입니다. 1974년부터 이어온 법회를 주지스님이 법회장소인 보광당문을 잠그고 엘리베이터 가동을 멈춰버리게하고 5층 대웅전에서 법회를 했읍니다. 근데 결과는 어떠했는줄아세요? 대웅전엔 25명의 신도들이 주지스님의 법문을 들엇고 지하1층 식당엔 800여명의 법우님들이 회장단과 함께 아무런 충돌없이 여법하게 광덕스님 영상법문들으며 진행하였읍니다. 이건 뭘 뜻하는걸까요. 제발 오보 또는 흑색선전 하지마시고 앞날의 블교가 발전할수있도록 있는 그데로 기사를 써주시길 간곡하게 기원드립니다.

조윤래 2019-10-19 19:50:20
지홍시님!
법원판결이 자랑이 아니데이.

부디 선학원 이사장의
전철을 게속 밟지 말고

자중하고 근신하고
오늘 부터 참회정진하거라!

모든 감투를 하루 속히
미련없이 내려 놓기 바란다.

사람은 살아가다 보면
죄도 짓기도 한다.

그렇지만
속인도 아닌 먹물옷 입고
참회할 줄은 알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