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박물관, 日흥성사 소장 사명대사 유묵 공개 전시
국립중앙박물관, 日흥성사 소장 사명대사 유묵 공개 전시
  • 이성수 기자
  • 승인 2019.10.15 0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15일부터 11월17일까지…총무원장 원행스님 개막행사 참석
사명대사가 일본 ‘승려 엔니에게 지어 준 도호’. 일본 흥성사 소장
사명대사가 일본 ‘승려 엔니에게 지어 준 도호’. 일본 흥성사 소장

일본 교토(京都) 흥성사(興聖寺)가 소장하고 있는 사명대사 유묵이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공개 전시된다.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은 10월15일부터 11월17일까지 상설전시실 1층 중근세관 조선 1실에서 사명대사가 일본 ‘승려 엔니에게 지어 준 도호’와 <자순불법록> 등을 선보인다. 동국대 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사명대사 진영’도 함께 전시된다.

이번에 전시되는 유묵은 사명대사(1544~1610)이 임진왜란 후인 1604년 포로 송환 등의 협상을 위해 일본에 갔을 때 교토에 머물며 남긴 작품이다. 스님은 교토에서 도쿠가와 이에야스와 담판을 지어 강화(講和)를 체결하고 조선인 포로 3000여 명을 데리고 귀국했다.
 

동국대 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사명대사 진영’.
동국대 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사명대사 진영’.

국립중앙박물관은 “조선과 일본의 평화를 이끌어 백성을 구하는 동시에 구도자 본분을 잊지 않은 사명대사의 뜻을 조명하기 위해 마련했다”며 “자신의 몸을 돌보지 않고 백성을 구하고 조선과 일본 양국의 평화를 위해 노력하면서 진정한 깨달음을 추구한 사명대사의 뜻을 되새겨 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사명대사 유묵 특별 공개’ 행사를 10월15일 오전11시 상설전시관 1층 특별전시실 로비에서 진행한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 밀양 표충사 주지 법기스님, 일본 흥성사 주지 모치즈키 고사이 스님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