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님말고식 흠집 내기 근절돼야”…정평불 등 명예훼손 고소
“아님말고식 흠집 내기 근절돼야”…정평불 등 명예훼손 고소
  • 이성진 기자
  • 승인 2019.10.08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반HC, 국고 보조금 횡령 의혹 제기한
정평불, 교단자정센터 등 일부 교계단체
10월8일 명예훼손 혐의 고소장 접수
도반HC가 사실확인 없이 국고보조금 횡령 의혹을 주장하는 정평불 등 일부교계단체를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접수한 고소장을 들고 있는 황철기 도반HC 전무(가운데)와 윤찬목 상무(오른쪽)의 모습.

종단이 명확한 사실 확인 없이 국고보조금 횡령 의혹을 제기한 정평불 등 일부 교계단체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조계종 사업지주회사 도반HC(대표이사 지현스님)"이도흠 정의평화불교연대 상임대표, 손상훈 참여불교재가연대 교단자정센터 원장, 김영국 한국불자언론인회 대표는 조계종출판사의 달력 제작과 관련, 허위 사실을 적시했으며 이 내용을 검찰 고소와 언론에 유포함으로써 종단과 회사에 이미지가 실추되는 등 막대한 명예훼손을 끼쳤다108일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이날 고소장을 제출한 황철기 도반HC 전무는 총 달력 제작 부수를 비롯한 횡령 의혹을 제기한 이들의 주장은 모두 허위 사실이라며 이로 인한 불교와 조계종, 그리고 회사에 피해가 상상을 초월한다며 배경을 설명했다.

특히 황  전무는도반HC와 한국불교문화사업단은 지난 924일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달력 제작과 관련된 객관적인 자료를 언론에 공개하며 일부 교계단체의 주장이 왜 허위인지 상세히 밝혔다그러나 이들 단체는 재차 기자회견을 개최해 황당한 논리와 괴변을 늘어놓는 등 일말의 반성과 참회를 보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날 도반HC2013년도 VIP달력 배포 내역, 제작 계약서 등 종단에서 확인·보관하고 있는 일체의 자료 등을 고소장과 함께 첨부했다.

황 전무는 더 이상 불교와 종단을 향한 아님말고 식흠집 내기가 근절되길 바라면서 부득이하게 법적 조치를 취하게 됐다진실에 근거하지 않은 허위의 사실을 밝혀냄으로써 허위사실에 따른 무고와 명예훼손 등 결과가 얼마나 무거운 행위인지 드러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