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신임 사장에 정호스님 임명
불교신문 신임 사장에 정호스님 임명
  • 이경민 기자
  • 승인 2019.10.08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 10월8일 임명장 수여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사진 왼쪽)은 10월8일 불교신문 사장에 정호스님을 임명했다.

불교신문 신임 사장에 오산 대각사 회주 정호스님이 임명됐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10월8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접견실에서 불교신문 사장 정호스님에게 임명장을 전달하고 ‘공선후사(公先後事)’의 마음으로 소임에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불교신문 사장을 맡게 된 것을 축하한다”는 인사와 함께 “종단과 불교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는 말도 함께 전했다.

정호스님은 도명스님을 은사로 출가했으며 1976년과 1979년 월하스님을 계사로 사미계와 구족계를 각각 수지했다. 통도사승가대학을 졸업한 뒤 채운암, 대각사 주지 및 포교원 포교연구실장, 제13대 중앙종회의원 등을 역임했다. 현재 오산 대각사 회주를 맡고 있다.
 

이경민 기자 kylee@ibulgyo.com
사진=신재호 기자 air501@ibulgy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