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0년 왕실원찰 흥천사 불화 조명
600년 왕실원찰 흥천사 불화 조명
  • 이성수 기자
  • 승인 2019.10.08 0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19일 한국미술사연구소 학술대회
국립중앙박물관 교육관 제2강의실

조선을 건국한 태조의 왕비 신덕왕후(神德王后)와 인연이 깊은 600년 고찰(古刹) 서울 흥천사의 불화(佛畵)를 조명하는 세미나가 열린다.

사단법인 한국미술사연구소(소장 문명대, 동국대 명예교수)는 ‘600년 왕실원찰 서울 흥천사 불화 학술대회’를 10월19일 오후1시 국립중앙박물관 교육관 제2강의실에서 개최한다.

이번 학술대회는 한국미술사연구소와 서울 흥천사가 함께 마련했다. 흥천사 불화 가운데 극락구품도, 아미타불회도, 삼신괘불도, 지장시왕도, 신중도, 약사불회도로 분류해 전문학자들의 발표와 토론이 펼쳐진다.

최응천 동국대 교수가 사회를 맡은 1부에서는 흥천사 회주 금곡스님(총무원 총무부장) 스님의 축사에 이어 문명대 교수가 ‘흥천사 왕실발원 불화의 성격과 극락구품도의 도상 해석학적 연구’를 주제로 기조발표를 한다.
 

이강근 서울시립대 교수가 사회를 보는 2부에서는 △흥천사 아미타불회도 연구(유경희 국립중앙박물관 학예연구사 발표, 이분희 불교중앙박물관 학예실장 토론) △흥천사 비로자나삼신괘불도 연구(고승희 중앙승가대 교수 발표, 주수완 고려대 강사 토론)이란 주제의 연구결과가 선보인다.

이어 방병선 고려대 교수가 진행하는 3부에서는 △흥천사 지장시왕도 연구(김정희 원광대 교수 발표, 김창균 전 동국대 교수 토론) △흥천사 신중도 연구(신은미 인천이민사박물관장 발표, 유미나 원광대 교수 토론) △흥천사 약사불회도 연구(김경미 건국대 대학원 초빙교수 발표, 이수예 동국대 교수 토론)에 연구 주제 발표와 토론이 이어진다.

문명대 한국미술사연구소장은 “흥천사는 수많은 왕실발원 성보 문화재들이 비장되어 오고 있다”면서 “이들 비보(秘宝)들에 대한 체계적이고 심층적인 연구에 의한 흥천사 성보의 위상을 제고할 필요성이 절실하다”고 이번 학술대회를 마련한 취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