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정사, 오대산 가을정취 담은 산사축제 개최
월정사, 오대산 가을정취 담은 산사축제 개최
  • 신재호 기자
  • 승인 2019.09.30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오대산문화축제 10월11일 개막

올해로 16회를 맞는 2019오대산문화축제가 오는 10월11일부터 13일까지 3일에 걸쳐 제4교구본사 월정사 일원에서 펼쳐진다. 이번 축제는 ‘마음의 빛깔’이라는 주제로 월정사와 오대산박물관마을, 오대산자연명상마을 등에서 진행된다.

개막식에 앞서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모시고 백만원력 결집불사 법회를 열어 사부대중의 원력을 모아 불교의 내일을 밝히고, 부처님의 가르침을 홍포하는 법회를 갖는다.

개막식에서는 강원도무형문화재 제28호인 월정사 탑돌이가 진행된다. 불교음악원 박범훈 원장은 이 자리에서 탑돌이 노래를 새롭게 작곡해 선보인다. 또한 김성녀 주병선 국악관현악단 강원연합합창단 등의 무대뿐 아니라, 오대보살 가면을 쓰고 모든 사람들이 탑돌이 페스티벌을 펼칠 예정이다.
 

둘째 날인 12일에는 산사음악회가 오대산에 울려 펴진다. 평창올림픽 음악감독 있었던 피아니스트 양방언씨 연주와 가수 더원 그리고 소프라노 차보람의 목소리가 오대산사를 가을 정취로 물들인다.

마지막 날인 13일에는 소리공양대회가 열려, 일반인을 대상으로 염불에 대한 새로운 방향을 지시한다. 염불의 기본적인 틀은 유지하되 랩 등 창작적 요소를 가미해 염불에 대한 새로운 인식전환의 기회를 제공한다.

이 외에도 축제가 열리는 3일 동안 법고시연, 참선명상 체험, 걷기명상 체험, 탄허대종사 선서 함양 휘호대회를 비롯한 다양한 행사가 준비되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