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제216회 중앙종회 임시회 폐회
조계종 제216회 중앙종회 임시회 폐회
  • 이경민 기자
  • 승인 2019.09.20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회 부의장 법원스님 선출 등 인사 안건 처리

조계종 제216회 중앙종회 임시회가 920일 종정감사특별위원회 구성을 끝으로 폐회했다.

중앙종회는 이날 어제에 이어 주요 인사안을 다루고 주경스님 사직으로 공석이 된 중앙종회 부의장에 법원스님(직할교구)을 선출했다. 재심호계위원으로는 동국대 총장을 역임한 보광스님과 조계종 어산어장 인묵스님을 만장일치로 뽑았다. 법규위원으로 광산사 주지 범종스님을, 소청심사위원으로 불국사 승가대학장 정수스님과 연주암 주지 탄무스님을 각각 선출했다.

초심호계원장 왕산스님 불신임 결의안은 왕산스님 사직서 제출로 철회됐다. 학교법인 승가학원 이사 본각스님 허위학력 진상조사특별위원회 구성은 무기명 비밀 투표 결과 찬성 31, 반대 39표로 부결됐다.

중앙종회는 의장단 및 각 상임분과위원회 별로 3인씩 추천 받은 중앙종회의원과 총무원 부실장 스님 등 23인으로 구성된 종정감사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 위원장은 효림스님이 맡았다.

중앙종회는 이날 제216차 임시회에 상정된 안건을 개인 신상 등 이유로 비공개로 진행했으며 회기를 앞당겨 폐회했다.
 

제216회 조계종 중앙종회 임시회가 9월20일 종정감사특별위원회 구성을 끝으로 폐회했다.
제216회 조계종 중앙종회 임시회가 9월20일 종정감사특별위원회 구성을 끝으로 폐회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