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불교인구 1억…한국 불교문화 ‘황금교류’ 기대”
“中 불교인구 1억…한국 불교문화 ‘황금교류’ 기대”
  • 여태동 기자
  • 승인 2019.09.05 13:2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불교언론사 대표단 방중 현장
(上) 中 정부 종교 민간단체 등 만남


한국 대표단장 진우스님 일행
8월 26일부터 9월 1일까지
베이징과 청해성 일대 방문

정부와 민간단체 교류 논의
중국불교協 “한국 선수행 전통
세계문화유산사찰 소개 원해”
치하얼학회와 상호방문 추진
청해성불교協과는 ‘불교교류’
한국 불교언론사 대표단장 진우스님(불교신문사 사장)이 취안베인 (全柏音) 중국 불교협회 사무차장과 양국 불교교류에 대해 의견을 나눈 후 기념품을 교환하고 있다.
한국 불교언론사 대표단장 진우스님(불교신문사 사장, 사진 왼쪽)이 취안베인(全柏音) 중국불교협회 사무차장과 양국 불교교류에 대해 의견을 나눈 후 기념품을 교환하고 있다.

 한국불교계가 역사와 전통의 법맥(法脈)이 이어져 있는 중국불교계와 다양한 언론매체 체널을 통한 문화교류가 이루어질 전망이다. 한국불교언론사 대표단(단장 진우스님, 불교신문사 사장)은 지난 8월26일부터 중국 베이징 광제사에 있는 중국불교협회를 방문한 뒤 중국 통일전선부 11국(국가종교사무국) 예방, 중국 외교부 섭외안전국 예방, 중국 치하얼 학회 관계자 회견 및 오찬, 칭해성 외사판공실 회견 및 만찬, 청해성 불교협회 지도자 환담 및 타얼사 참관 등으로 한국불교와 중국불교 간의 다양한 교류방안을 논의했다. 

중국 외교부 초청으로 이루어진 이번 중국 방문은 9월1일까지 6박7일까지 진행됐으며 불교신문사, BTN 불교TV, 법보신문, 현대불교신문 등 5개 불교언론사 대표단이 동참했다.

한국불교언론사 대표단은 방문 첫날 베이징 중국불교협회가 위치한 광제사를 방문, 취안베인 (全柏音) 중국 불교협회 사무차장과 광제사 대외업무를 담당하는 스님들의 환대를 받았다. 대표단은 스님들의 안내로 광제사를 돌아보며 수도 베이징의 중국불교 중심도량에 봉안돼 있는 다양한 성보와 불교문화재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베이징 광제사에는 명나라 대부터 청나라를 거쳐 중국 자금성에 봉안돼 있던 다양한 성보가 이운돼 현재에 이르고 있다. 이날 한국불교언론사 대표단은 사찰 입구에 봉안돼 있는 미륵부처님을 비롯해 4대 천왕, 18나한에 대한 설명을 경청했으며 대웅전 부처님을 친견했다.

또한 대웅전 뒤편에 봉안돼 있는 길이 10m, 높이 5m의 벽화를 감상했다. 이 벽화는 명나라 건륭황제가 그의 어머니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화공을 불러 조성한 작품으로 화공들이 직접 손가락으로 그린 세계 최대의 대작이다. 벽화에는 108명의 보살과 선재동자 등이 그려져 있다.

베이징 광제사에는 명나라 대부터 청나라를 거쳐 중국 자금성에 봉안돼 있던 다양한 성보가 이운돼 현재에 이르고 있다. 이날 한국불교언론사 대표단은 사찰 입구에 봉안돼 있는 미륵부처님을 비롯해 4대 천왕, 18나한에 대한 설명을 경청했으며 대웅전 부처님을 친견했다.

또한 대웅전 뒤편에 봉안돼 있는 길이 10m, 높이 5m의 벽화를 감상했다. 이 벽화는 명나라 건륭황제가 그의 어머니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화공을 불러 조성한 작품으로 화공들이 직접 손가락으로 그린 세계 최대의 대작이다. 벽화에는 108명의 보살과 선재동자 등이 그려져 있다.

광제사를 둘러 본 한국불교언론사 대표단은 중국불교협회 접견실로 이동해 1시간여 동안 한국과 중국불교의 교류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한국불교언론사 대표단장 진우스님은 인사말을 통해 “중국을 몇 번 방문해 본 적은 있지만 중국불교협회가 위치한 광제사는 처음인데 중요한 성보가 봉안돼 있는 것을 보며 감동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스님은 “1600여년의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한국불교는 중국으로 건너 온 달마대사와 육조 혜능대사로부터 불교를 전해 받아 정신적 위안과 안정을 찾고 있다”며 “역사적으로 중국과 한국불교는 끊을 수 없는 유대를 이어왔으며 특히 작고한 조박초 전 중국불교협회장의 20여년이 넘는 양국교류를 통해 인연이 돈독하게 유지돼 왔다”고 강조했다.

이에 취안베인 중국불교협회 사무차장은 “2600여 년 전 인도에서 창시된 불교가 중국과 한국 일본을 거치며 한자문화권이라는 동질적 문화권에서 유사한 불교문화권을 형성해 왔다”며 “오랜 역사를 거치면서 국가관과 이념관의 차이로 불행한 역사도 있었지만 이를 극복하고 대승적 차원에서 자비를 통해 세상을 구하는 이념을 구현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취안베인 사무차장은 “한국불교와는 불교의 전통, 특히 선수행의 원형을 간직하고 있고,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많은 사찰이 있어 이들의 독특한 건축양식을 중국 불교매체에 소개를 하고 싶다”고 전했다. 이에 진우스님은 “다양한 방법으로 양국의 불교문화가 매체를 통해 알려질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모색해 보자”고 화답했다.

방문 2일째인 8월27일에는 베이징 시내에 위치한 통일전선부 11국을 방문해 중국의 종교와 불교현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양국 불교교류에 대한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중국 측은 쉐에수치(薛樹琪) 부국장을 비롯한 관계자가 자리를 함께 했다.

쉐에수치 부국장은 “중국은 기본적으로 종교의 자유가 허용되는 국가로 종교인구는 2억여 명으로 파악되나 도교와 불교인구는 신앙하는 숫자가 정확하지 않아 그 이상으로 추측되며 종교시설만도 14만 4000여 개가 되고 5500여개의 종교단체가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쉐이수치 부국장은 5대 종교로는 불교, 개신교, 천주교, 도교, 이슬람교이며 이 중 불교인구가 제일 많은 1억 여명으로 파악되고 출가자(스님)만도 22만 여명의 파악되고 있고 중국에서는 대규모의 티베트 불교와 남전불교의 발전을 위해 중국불학원과 티베트불학원도 운영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또한 중국 정부 차원에서도 불교활성화를 위해 빨리어와 티베트어 중국어를 가미한 고급불학원도 설립하고 있으며 중앙 차원의 중국불교협회가 있고 지방의 각 성마다 지역불교협회가 설립돼 있다고 강조했다.

쉐이수치 부국장은 중국불교 활성화를 위해서도 1995년 제1회 한 중 일 불교우호교류대회가 개최됐으며 이후 또다른 교류의 장으로 3년마다 ‘세계불교포럼’을 개최해 세계 불교계와 교류의 장을 만들고 있으며 한국불교와도 1992년 수교 이후 조박초 전 불교회장이 한국불교와 일본과 ‘황금유대’를 모토로 불교를 통한 동북아 평화에 기여해 왔다고 전했다.

중국 종교 활성화를 위한 법과 세칙을 마련해 운용하고 있다고 설명한 쉐이수치 부국장은 “중한불교 교류는 오랜 문화교류의 중심에 있었고 성과 있는 문화교류 분야”라며 “앞으로도 양국의 우호와 교류증진에 노력하자”고 말했다.

이에 한국불교언론사 대표단장 진우스님은 “한국불교언론사 대표단을 반갑게 맞아주셔서 감사하고 오늘 중국불교에 대해 자세하게 설명해 주셔서 깊게 이해할 수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진우스님은 “인도에서 발흥한 불교가 중국을 거쳐 한반도로 전해지는 과정을 잘 알고 있으며 한국불교는 중국불교로부터 법맥을 이은 선불교의 전통을 잘 간직하고 있기도 해 이러한 수행전통을 체험하는 교류도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스님은 “한국 국민들은 급격한 경제발전을 겪으며 부처님의 자비사상을 받아들여 마음의 안정을 취해 왔다”며 “세계 경제 1, 2위를 다투는 중국도 경제발전의 반대급부로 피폐해질 때 불교가 마음의 안정을 취하는데 도움을 주는 종교가 됐으면 한다”고 답했다.
 

한국 불교언론사 대표단이 베이징 시내에 위치한 통일전선부 11국을 방문해 중국의 종교와 불교현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한국 불교언론사 대표단이 베이징 시내에 위치한 통일전선부 11국을 방문해 중국의 종교와 불교현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쉐이수치 부국장은 한국 측 기자들과 중국 정치양국 대표단은 중국 내 종교자유 전반과 중국이 바라보는 남북불교교류 활성화 희망에 대한 의견, 중국내 대규모 불교사찰 건립에 대한 자율성 보장, 대규모 법회에 대한 자율성 보장 등에 대해 문답형식으로 대화를 나눴다. 이날 오후 한국불교언론사 대표단은 베이징 내 최대규모의 티베트 사찰인 용화궁을 둘러보며 중국에 자리잡은 티베트 불교의 역사를 돌아봤다.

방문 3일째인 8월28일은 베이징 외교부 섭외안전국을 방문해 중국이 당면해 있는 티베트 불교계 문제에 대한 중국정부 입장을 듣는 자리가 마련됐다. 이날 중국 측을 대표한 섭외안전국 왕리신(王立新) 부국장은 “티베트 문제는 중국 국내문제임에도 외국에서 티베트 종교와 문화를 홍보한다고 하면서 분열공작을 하고 있어 외교부 섭외안전국에서 담당하고 있으며 (중국정부는) 중앙정부 차원에서 지방정부 발전 차원에서 티베트에 대한 빈곤퇴치 운동을 전개하며 티베트 인민들의 경제민생 안정과 생태환경 보존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한국 측 대표단장 진우스님은 “중국정부의 입장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으며 티베트 문제가 평화롭고 원만하게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이날 오후에서 베이징 시내에 위치한 서장문화박물관을 돌아보며 티베트 역사와 문화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혔다.

8월28일 저녁에는 베이징 근교에 위치한 치하얼학회 본부의 초청을 받아 양국의 불교와 문화교류에 대한 의견을 나누는 간담회를 가졌다. 치하얼학회는 2009년에 설립된 중국 외교 및 국제관계에 기여하는 비정부기구 성격의 싱크탱크로 한국불교계와도 돈독한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이 자리에는 치하얼학회를 대표해 루이 펑띵(呂鳳鼎) 전 스웨덴 대사(중국공공외교협회부회장)와 마웬셍(馬文生) 사무차장 등 관계자 5명이 나와 대표단을 환대했다.
 

한국불교언론사 대표단이 베이칭 근교에 위치한 치하얼학회 본부의 초청을 받아 양국의 불교와 문화교류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있다.
한국불교언론사 대표단이 베이칭 근교에 위치한 치하얼학회 본부의 초청을 받아 양국의 불교와 문화교류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있다.

간담회에서 한국측 대표단장 진우스님은 “치하얼학회는 2013년 한국의 동국대에 ‘중화대장경’을 기증하는 등 한국불교계와 깊은 인연을 맺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오늘 방문을 계기로 양국이 불교를 통한 문화교류가 더욱 활발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녁만찬이 이어진 자리에서는 치하얼학회가 하북성에 세운 호국 숭덕사에 한국사찰을 원형으로 세운 전각을 소개하며 한국불교계와 교류한 이야기를 나눴고 한국 측 진우스님은 불교계와 서예계 등 양국의 인적교류를 제안해 공감대를 형성하기도 했다.

8월29일 청해성으로 이동한 한국불교언론사 대표단은 청해성 시짱 의학문화박물관을 참관하며 새롭게 조성한 길이 600여m의 티베트 탕카를 친견했으며 티베트 역사와 문화에 대한 소개를 받았다.

이날 저녁에는 청해서 외사판공실 마나이신(馬乃新) 부주임과 청해성 불교협회 부회장인 아왕쌍빠(阿旺桑波) 스님을 비롯해 청해성 통일전선부 관계자 등이 동참해 회견 및 만찬의 자리가 마련돼 양국의 우호증진과 청해성불교협회와 한국불교계 사이의 문화교류를 논의했다.

8월30일에는 청해성 타얼사를 방문해 청해성 불교협회 부회장인 아왕쌍빠 스님의 안내로 티베트의 전통인 교리논쟁 현장을 체험했으며 오후에는 중국내 최대의 염수호인 청해호를 관람했다.

방문 마지막 날인 8월31일에는 청해성 황남 티베트족 자치주 마을을 방문해 오둔하사를 참배하고 티베트 탕가 박물관을 방문, 탕카 제작현장을 직접 참관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방문에 대해 대표단장 진우스님은 “짧은 방문 일정이었지만 중국 내 불교현황 파악과 티베트 불교를 이해하는데 많은 도움이 됐다”며 “이 같은 내용이 불교언론을 통해 한국에도 널리 알려지길 기대한다”는 소감을 밝혔다.
 

한국불교언론사 대표단장 진우스님 중국불교협회 발언(요약)

한국불교언론사 대표단을 반갑게 맞아 주신 중국불교협회 취안베인 사무차장을 비롯한 여러분께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한국불교와 중국불교는 아주 오래 전부터 깊은 연관을 맺고 있다. 인도에서 출발한 불교가 중국에 들어왔으며, 다시 한반도로 전해진 역사적 사실을 잘 알고 있으리라 본다.

한국불교의 최대 종단인 대한불교조계종의 법맥(法脈) 역시 달마대사를 비롯한 중국의 역대 조사들의 가르침을 이어왔다. 이러한 깊은 인연을 떠올릴 때 한국불교와 중국불교는 ‘오랜 친구’와 같은 사이라 본다.

유구한 전통을 가지고 있는 중국불교는 지난 20여년 동안 한국불교와 많은 교류를 맺어 왔다. 특히 조박초 전 중국불교협회장은 한국불교와 깊은 유대를 맺었음을 기억하고 있다. 그 결과 한국과 중국불교는 ‘황금유대’라는 관계를 맺으며 꾸준한 교류를 이어올 수 있었다.

오늘 중국불교를 대표하는 중국불교협회를 방문하고, 광제사를 참배하게 되니 감회가 무량하다. 오늘의 만남이 좋은 인연으로 거듭나 한중 불교교류는 물론 한국과 중국의 우정이 더욱 깊어지길 기원한다.

취안베인 중국불교협회 사무차장 발언(요약)

불교는 2000여 년 전 중국으로 전입된 이후 점차 중국에서 한국, 일본 등 주변 국가로 전파되었음으로써 중국이 불전불교의 중심이 되었다. 또 1600여 년 동안 불교는 중 한 일 3국 문화 교류의 중요한 다리이자 유대가 되었다.

신 중국이 건국된 이후 중한일 3국의 불교계 인사들의 우호적인 왕래가 끊임없이 진행해 왔다. 이러한 우호적인 왕래는 3국 인민들 간의 천년의 인연을 이어갈 뿐 아니라 더욱 적극적인 시대적 의미를 부여했다. 중국불교협회 전 회장님이신 조박초 거사님께서 이러한 관계를 ‘황금유대’로 비유했다.

한국, 일본 불교계와 우의를 계속 발전해 나가는 것은 중국 불교의 대외 우호적인 업무에 있어서 장기적이고 중요한 임무다. 중한, 중일 불교계의 우호적인 왕래가 계속 심화되면서 어떻게 과거를 되돌아봐서 경험을 정리하고 미래를 내다보는 것은 3국 불교 지도자들에게 의미 있는 중요한 과제다. ‘황금 유대’ 구상이 바로 이에 의해서 제기된 것이다.

중한일 불교 우호 교류 위원회의 정신에 따라 3국 불교계가 서로 방문 학자와 유학생을 파견해서 인재 양성 방면에 있어서 여러 시도를 해왔다. 함께 학술 교류 회의를 개최하고 서로 불교 출판물을 교환함으로써 정보의 소통과 교류를 강화했다. 서로 대표단을 보내서 불교 성지를 참관하고 상호 이해를 증진하며 우호적인 관계를 심화시켰다. 환경 보호 사업을 추진해사회를 정화시키기 위해 매년 4월 달에 3국 불자들이 모두 본국에서 나무를 심었다.

3국 공동의 선언을 3국의 언어로 공식화하고 서로 수행 체험 스님을 파견했다. 이는 모두 ‘황금유대’ 구상의 구체적인 실천이자 반영이다. 중한일 불교의 우호적인 교류는 동아시아의 불교 문화 교류의 신시대를 열었다. 불교 ‘황금유대’ 는 평화와 발전을 주재로 한 이 시대, 다극화되고 있는 새로운 국제정세하에 각국 불자와 인민들 간의 마음 소통과 이해를 증진시키고 아시아 및 세계 평화를 추진하는 데에 기여를 할 것이다.

중국 베이징·시닝=여태동 기자 tdyeo@ibulgy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깨불자 2019-09-06 21:25:48
감사합니다.
중국의 불교화를 발원합니다.
또한 우리나라의 불교화도 함께 발원합니다.

Canda 2019-09-05 21:03:10
모든 불자들의 공개 밴드 《 빠알리경전 삶과 수행 》밴드에 구경 오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