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는 어떻게 참아요 스님?"…사찰서 마음 속 고민 털어논 청년들
"화는 어떻게 참아요 스님?"…사찰서 마음 속 고민 털어논 청년들
  • 유진상 부산울산지사장
  • 승인 2019.08.12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세대위원회, 2030 청년들 위한
‘쉼과 응원이 있는 템플스테이’ 현장
조계종 백년대계본부 미래세대위원회는 청년들을 대상으로 '쉼과 응원이 있는 템플스테이'를 8월10일부터 11일까지 부산 홍법사에서 개최했다. 대중울력을 함께하는 있는 참가자들의 모습.
조계종 백년대계본부 미래세대위원회는 청년들을 대상으로 '쉼과 응원이 있는 템플스테이'를 8월10일부터 11일까지 부산 홍법사에서 개최했다. 대중울력을 함께하는 있는 참가자들의 모습.

스님들이 이 많은 풀들을 뽑고 나무도 관리하는 거예요?”

지난 8월11일 조계종 미래세대위원회가 2030 청년들을 위해 부산 홍법사에서 개최한 쉼과 응원이 템플스테이현장. 대중 울력에 함께한 한 참가자가 풀을 뽑고 있는 스님에게 신기한 듯 연신 질문을 쏟아낸다. 스님이 여러 사람이 힘을 합해 하는 일로써 수행의 한 방편이라는 울력의 의미를 설명하자, 이내 청년은 고개를 끄덕이며 사찰에서 망중한(忙中閑)’을 느낀다.

미래세대위원회는 지난 8월10일부터 12일간 홍법사에서 템플스테이를 개최하고 고된 사회생활로 지쳐있는 청년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전달했다.

이번 템플스테이엔 울산지역 청년기업 뉴미들클래스가 운영하고 있는 공유문화 공간을 이용하거나 프로그램에 참가하고 있는 20~30대 청년 20여 명이 함께했다. 앞만 봐라보고 뒤를 돌아볼 여유가 없는 청년들에게 심신의 안정과 일상의 스트레스를 풀어주기 위한 자리였다.

사찰 예절에 배운 참가자들은 홍법사 경내를 둘러보며 불교문화에 대해 이해했다. 이어 나를 소개하고 돌아보는 시간 마음 안아주기’, ‘새벽 예불’, ‘나를 깨우는 108등의 프로그램을 통해 자신의 내면을 살피고 성찰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참가자들은 홍법사 주지 심산스님과 행복다담 시간을 통해 자신의 갖고 있던 마음 속 고민을 털어놓고 위로를 받기도 했다.

평소에 화가 많이 나는데 어떻게 참아야 하냐는 한 참가자의 질문에 심산스님은 “20대들은 사회에 적응도 해야 하고 취업 전후 스트레스 받는 것도 많고 힘든 부분이 많다화를 내고 있는 나를 관찰하고 인식하며 한 발짝 비켜나서 뒤에서 바라볼 수 있는 여유와 자신을 관찰할 수 있는 시간이 길면 좋겠다고 조언과 응원을 건넸다.

12일간 사찰에서 여유를 즐긴 참가자들도 만족감을 표했다. 템플스테이에 참가한 뉴미들클래스 대표 박승한(33)씨는 그동안 부처님오신날에만 절에 갔었는데 이번 기회를 통해 좀 더 깊이 있게 불교를 알게 됐다여러 프로그램을 통해 나의 과거·현재·미래를 되돌아보고 심신의 안정을 취할 수 있는 귀중한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대중 울력을 하고 있는 한 참가자가 함께 울력 중인 미래세대위원장 심산스님(홍법사 주지)에게 연신 질문을 쏟아내고 있다.
대중 울력을 하고 있는 한 참가자가 함께 울력 중인 심산스님(홍법사 주지)에게 연신 질문을 쏟아내고 있다.
미래세대위원장 심산스님(홍법사 주지, 왼쪽)과 참가자들이 차담을 함께하고 있다. 참가자들은 스님과 차담을 통해 마음 속 고민을 털어놓는 시간을 가졌다.
홍법사 주지 심산스님과 참가자들이 차담을 함께하고 있다. 참가자들은 스님과 차담을 통해 마음 속 고민을 털어놓는 시간을 가졌다.
템플스테이 참가 청년들이 합장 등 불교 예절을 배우는 모습.
템플스테이 참가 청년들이 합장 등 불교 예절을 배우는 모습.

이성진 기자 sj0478@ibulgyo.com
유진상 부산울산지사장 kbulgyo@ibulgy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