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문화 가정 아이들, 불교문화 체험하며 ‘힐링’
다문화 가정 아이들, 불교문화 체험하며 ‘힐링’
  • 이성진 기자
  • 승인 2019.08.09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주협, 중국 다문화가정 30명 초청
서울 화계사서 템플스테이 개최
마하이주미지원단체협의회가 서울 화계사에서 중국 다문화 가정 자녀 30명을 대상으로 템플스테이를 개최했다. 사진은 참가자들과 화계사 주지 수암스님(가운데)이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
마하이주미지원단체협의회가 서울 화계사에서 중국 다문화 가정 자녀 30명을 대상으로 템플스테이를 개최했다. 사진은 참가자들과 화계사 주지 수암스님(가운데)이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

다문화 가정 아이들이 부처님 도량에서 지내며 한국 불교문화를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마하이주민지원단체협의회(상임대표 호산스님, 이하 마주협)는 지난 8월8일부터 12일간 서울 화계사에서 다문화 가정 자녀 초청 템플스테이를 개최했다.

화계사의 지원으로 열린 이번 템플스테이는 우리 사회 구성원으로 살아가고 있지만 갖은 불편한 시선과 오해를 받고 있는 다문화 가정 아이들을 위해 마련됐다. 중국 출신 다문화 가정 청소년 30명이 참석했으며, 불교문화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상호 친밀감을 다질 수 있는 프로그램이 펼쳐졌다.
 

마하이주미지원단체협의회가 서울 화계사에서 중국 다문화 가정 자녀 30명을 대상으로 템플스테이를 개최했다. 사진은 참가자들이 염주 만들기 프로그램을 하고 있는 모습.
마하이주미지원단체협의회가 서울 화계사에서 중국 다문화 가정 자녀 30명을 대상으로 템플스테이를 개최했다. 사진은 참가자들이 염주 만들기 프로그램을 하고 있는 모습.

참가자들에게 가장 호응이 높았던 프로그램은 화계사 인근 북한산 둘레길을 걸으며 열린 걷기 명상이었다. 후덥지근한 날씨에도 불구하고 아이들은 걷기 명상을 통해 마음의 안정을 찾을 수 있었다는 전언이다.

이밖에도 여덟 가지색 소금을 연꽃문양에 얹으며 팔정도를 완성해나가는 소금 만다라와 염주 만들기는 아이들의 호응을 얻었으며, 소원지 쓰기와 타종 체험을 통해 각자 마음에 갖고 있는 소원을 빌었다. 화계사 주지 수암스님은 다도 예절을 참가자들에게 알려주며 차담시간을 진행하기도 했다.

마주협은 다문화 가정의 자녀의 사회 적응을 돕고 한국 불교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는 템플스테이를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계획이다.
 

타종체험을 하며 소원을 빌고 있는 다문화 가정 아이들의 모습.
타종체험을 하며 소원을 빌고 있는 다문화 가정 아이들의 모습.
여덟 가지색 소금을 연꽃문양에 얹으며 팔정도를 완성해나가는 소금 만다라를 하고 있는 아이들의 모습.
여덟 가지색 소금을 연꽃문양에 얹으며 팔정도를 완성해나가는 소금 만다라를 하고 있는 아이들의 모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