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수천안] ‘나랏말싸미’
[천수천안] ‘나랏말싸미’
  • 홍사성 논설위원·시인
  • 승인 2019.08.09 10:44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사성

한글은 세계에서 가장 과학적인 문자다. ‘나랏말싸미’는 그 한글의 원리와 창제의 뒷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영화에는 세종과 신미스님이 나란히 주인공으로 등장한다. 감독(조철현)은 영화 시작 전 ‘훈민정음의 다양한 창제설 가운데 하나를 영화적으로 재구성했다’는 자막을 보여준다. 신미스님의 역할에 대한 시비를 피하려는 의도였지만 영화는 개봉직후 역사왜곡의 논란에 휩싸였다. 

논란의 핵심은 이렇다. 한글창제는 세종대왕이 주도했다는 것이 정설인데 영화는 신미스님이 모든 것을 담당했다는 식으로 전개되고 있다, 산스크리트 문자나 파스파 문자의 영향을 받았다는 것은 한글의 독창성을 폄훼하는 것이다, 아무리 영화적 설정이라지만 신미가 왕에게 예의도 갖추지 않고 거침없는 말을 내뱉는 장면 등은 성왕인 세종의 위상을 격하시켰다 등이다.

옹호론도 있다. 세종이 아무리 천재적 군주라 해도 혼자 한글을 창제하기는 어렵다는 것, 새 글자를 만들기 위해 여러 소리글자를 참고했을 것은 당연한 상식이라는 것, 따라서 한글창제에는 집현전 학자들뿐만 아니라 외국어문에 능통한 학승들이 참여했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 추론이라는 것 등이다. 역사가 밝히지 못한 뒷면을 영화적 상상으로 채운 것을 시비하는 것 자체가 넌센스라는 지적도 있다.

불교의 입장에서는 간과할 수 없는 문제도 눈에 띈다. 댓글 중에 특정세력으로 추정되는 사람들의 거부감이나 질투가 적지 않다는 점이다. 하지만 부정할 수 없는 증거가 하나 있다. 한글창제 이후 언문보급에 앞장선 집단은 불교라는 사실이다. <석보상절>과 <월인천강지곡>을 제작하고 간경도감을 설치해 불경언해사업을 주도한 것은 왕실과 불교계였다. 그런 불교라면 한글창제에 어떤 역할이든 했을 것이다. 

숭유억불의 시대, 임금이 신미에게 ‘선교종도총섭 밀전정법 비지쌍운 우국이세 원융무애 혜각존자(禪敎宗都摠攝 密傳正法 悲智雙運 祐國利世 圓融無碍 慧覺尊者)’라고 시호한 것은 이유가 있지 않겠는가. 지난 주말 영화를 보다 든 생각이다.

[불교신문3509호/2019년8월10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깨불자 2019-08-14 20:20:19
감사합니다.
신미스님에 대한 연구도 진척되어야하며,
불교에 대해 공격하는 외도도 막아야합니다.

나락 2019-08-14 09:51:58
앞장선 집단이 불교라.... 유생들이 언문이라고 배척을 하니 어쩔수없이 불교경전을 대신 사용한것이지 마치 불교계가 앞장섰다는건 아전인수 곡학아세 혹세무민 아닌지? 세종이 한글을 만든 이유는 백성을 위해서라고 명확하게 밝히고 있고 어떤것을 백성이 알기를 원했는지도 알수있는뎅~

역사왜곡 근거 2019-08-11 17:48:46
조선왕조실록에 등장하는 두 가지 구문 참조. 세종 25년(1443)에 '이달에 임금이 친히 언문 28자를 지었는데'라는 구문과 문종 즉위년(1450) '대행왕(세종대왕)께서 병인년부터 비로소 신미의 이름을 들으셨는데'라는 구문이다.
병인년은 1446년을 뜻하는데, 세종대왕이 1443년 한글 창제 후 3년 만에 해설서와 함께 이를 반포한 해다. 즉, 역사서에는 세종대왕이 '친히' 한글을 창제했다고 적혀 있으며, 세종대왕이 신미의 이름을 비로소 알게 된 시기가 한글을 창제한 후였다고 기록돼 있는 것이다. 출처: 네이버뉴스
우국이세~ 그건 백성들을 널리 이롭게 했다는 뜻인데 그것만 가지고 신미가 한글을 창제했다고 어떻게 말할 수 있나요? 불서를 한글로 번역한거랑 한글창제에 도움을 준거랑은 전혀 다른 문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