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경과 사랑과 감사한 마음으로 작별 인사드립니다”
“존경과 사랑과 감사한 마음으로 작별 인사드립니다”
  • 호진스님 전 동국대 교수
  • 승인 2019.07.19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사 광우스님에게 드리는 조사
호진스님
호진스님

열반을 맞이하신 부처님께서 곁에서 울고 있던 아난다에게 말씀하셨습니다. “아난다야, 너는 나의 죽음을 한탄하거나 슬퍼해서는 안 된다. 나는 너에게 항상 말하지 않았느냐. 아무리 사랑하고 마음에 맞는 사람일지라도 마침내는 헤어져야 한다는 것, 이것을 어찌 피할 수 있겠느냐.

삶에 있어서 가장 확실한 것은 우리 모두가 어느 날엔가는 죽어야 한다는 사실입니다. 죽음은 우리가 태어나면서 이미 전제된 것입니다. 그렇지만 우리가 죽어야 한다는 것은 역시 위안이기도 하고 대안이기도 합니다. ()을 두고 생과 사를 되풀이해야 하는 것이 우리의 삶일 진대 이번의 이 삶은 수 많은 삶 가운데 하나의 삶일 것입니다. 다시 다른 삶을 살아야 한다는 것은 감내해야 할 부담이기도 하지만 한 편으로는 기대되는 희망이기도 합니다.

스님께서는 이번 생을 불교와 깊은 인연을 가지고 시작하셨습니다. ()자 봉()자 큰 스님을 아버님 겸 평생의 스승으로 모셨고 어머님을 사숙겸 도반으로 하셨습니다. 일찍이 출가하셔서 좋은 스승과 도반들을 만나 수행과 공부를 잘 하실 수 있었습니다. 대학에서 연구하고 도시의 포교 도량에서 긴 세월 동안 역시 많은 사람들과 더불어 배움과 가르침을 함께 하셨습니다.

일찍이 서울 변두리에 정각사(正覺寺)라는 작은 공간을 마련해서 그곳을 현대 한국 불교학의 요람이 되게 하셨습니다. 지난 날 한국 불교학계의 큰 학자들 대부분이 정각사 법당에서 가르쳤고 많은 사람들이 현대 불교학을 그곳에서 만날 수 있도록 하셨습니다. 문서포교를 위해서도 초창기에 큰 역할을 하셨습니다. 후진들을 키우는데도 힘을 아끼지 않아 적지 않은 학생스님들이 물심양면으로 도움을 받았습니다.

비구니계()를 위해서는 역사의 산 증인이기도 했지만 그 역사의 한 부분이 되기도 하셨습니다. 긴 세월에 걸쳐 비구니회를 육성하고 회관을 세우는데 주축이 되어 많은 노력을 바쳤습니다. 스님의 일생을 기록한 <부처님 법대로 살아라>를 다시 읽으면서 스님께서 참으로 많은 공부와 일과 역할을 하셨다는 것을 한 번 더 확인 할 수 있었습니다.

이제 스님께서 육신은 우리 곁을 떠나시지만 생전에 베푸신 가르침과 보여주신 실천, 더불어 이룩하신 일들, 끼치신 영향과 도움, 함께 했던 시간들 이와 같은 일들은 우리의 기억과 가슴 속에 남아 스님의 모습을 오래도록 살아 있게 할 것입니다.

스님, 존경과 사랑과 감사한 마음으로 작별 인사드리면서 명복을 빕니다. 그동안 열성을 다해 스님의 노후를 보살펴 드린 제자들에게 깊은 위로와 감사 말씀을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