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꼽아 기다리던 ‘나란다축제’ 9월7일 개막
손꼽아 기다리던 ‘나란다축제’ 9월7일 개막
  • 홍다영 기자
  • 승인 2019.07.17 2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 포교원·은정불교진흥원 발표
외국인 함께 하는 글로벌 마당 마련
부문별 참가접수 8월26일까지 진행
불교를 사랑하는 미래세대를 위한 페스티벌, 나란다축제가 오는 9월7일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Be The Buddha’를 슬로건으로 진행된 제10회 나란다축제에서 ‘도전 범종을 울려라’에 참가한 초등학생 어린이들의 모습. 불교신문자료사진
불교를 사랑하는 미래세대를 위한 페스티벌, 나란다축제가 오는 9월7일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Be The Buddha’를 슬로건으로 진행된 제10회 나란다축제에서 ‘도전 범종을 울려라’에 참가한 초등학생 어린이들의 모습. 불교신문자료사진

불교를 좋아하는 미래 세대들이 손꼽아 기다리는 ‘나란다축제’가 눈앞으로 다가왔다.

조계종 포교원과 재단법인 은정불교문화진흥원은 오는 9월7일 동국대 서울캠퍼스 일원에서 제11회 나란다 축제를 개최한다. 이어 군장병 부문은 9월8일 전국 군법당에서, 사관생도는 9월18일 전국 사관학교에서 열린다.

우선 단체 대항전 ‘나란다 장학퀴즈’는 9월7일 오후 1시 동국대 중강당에서 열린다. 군장병과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치러지며 군부대와 학교 및 단체를 대표하는 2명이 팀을 이뤄 불교교리와 시사, 상식 등 다양한 분야의 문제를 풀어 점수를 합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불교교리경시대회와 중복 참여가 가능하며 참가 접수팀이 8팀을 넘을 경우 예선을 거쳐 결선에 참가할 팀을 최종 선발할 방침이다.

‘도전! 범종을 울려라’ 초등부 결선은 결선점수 합산제도와 OX퀴즈 방식을 통해 참가 학생들이 오래 함께 하며 즐길 수 있는 축제로 만들어진다. 9월7일 오후2시 동국대 체육관에서 열리며 교재는 <도전! 범종을 울려라-초등부 기출문제>로 일원화해 공부에 대한 부담도 대폭 줄였다. 기출문제집은 홈페이지(www.나란다축제.net)에서 내려 받으면 된다. 초등부 결선에 앞서 오전 11시부터 일반부분 대회가 열린다.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불교교리 경시대회’ 중·고등부는 학생들의 원거리 이동에 대한 부담을 줄이기 위해 9월7일 오전11시 동국대 서울캠퍼스를 비롯해 대전(보문중), 대구(능인중), 부산(금정중), 영천(선화여고) 등 지역별 고사장에서 진행된다. 중등부 40문항, 고등부 45문항으로 객관식과 단답형 주관식, 서술형 문제로 나뉘어 불교교리, 역사, 문화, 신행·생활 등에서 출제된다.

지난해까지 저녁시간에 동대문 인근에서 실시한 K-댄스대회는 보다 많은 청소년들이 재능을 펼칠 수 있도록 시간과 장소를 옮겼다. 오후 3시30분부터 동국대 팔정도 특별무대에서 진행한다.

올해는 국내 거주하는 외국인들에게 전통문화와 불교를 알릴 글로벌 마당도 새롭게 선보인다. 지(知), 덕(德), 체(體) 3개 구역으로 나눠 한국문화를 퀴즈로 배우는 OX퀴즈, 명상 및 요가 프로그램, 외국인들이 직접 운영하는 국가별 체험부스 등을 중심으로 운영된다. 미니 명랑운동회로 국가 간 화합과 소통의 장을 펼칠 예정이다.

관심 있는 사람은 8월26일까지 접수하면 된다. 총 장학금 9000여 만원이 지급되는 이번 축제 수상자에게는 조계종 총무원장상, 포교원장상,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 등이 함께 시상된다. 결과발표는 10월4일이며, 시상식은 같은 달 26일 동국대 중강당에서 진행된다.

나란다축제 운영위원장 성효스님이 17일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행사에 대한 주요 특징을 설명하고 있다.
나란다축제 운영위원장 성효스님이 17일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행사에 대한 주요 특징을 설명하고 있다.

나란다축제는 지난 10년 동안 진화와 성장을 거듭해왔다.

운영위원장 성효스님은 “불교를 바라보는 젊은층들의 시각을 획기적으로 바꿔놨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며 “나란다축제가 미래 한국불교 발전에 큰 기능을 할 수 있도록 쉬지 않고 고민하고 힘쓸 것”을 약속했다.

정충래 기획위원도 “매년 새로운 것을 시도하고 문제점은 즉각 개선하려고 노력하는 등 끊임없이 변화를 시도했다”며 “청소년 문화 활성화를 위해 앞으로도 미래 지향적인 행사로 꾸려나갈 것”을 강조했다.

한편 올해 다섯 번째를 맞은 ‘은정청소년 전통예술(국악)경연대회’는 9월7일 오후2시부터 동국대학교 만해광장에서 펼쳐진다. ‘전국 초등학교 꿈나무 국악 관현악 축제’로 실시하는 이번 경연대회는 20인 이상의 초등국악 관현악단이 참여하며, 예선 통과팀을 대상으로 결선을 펼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