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나의 화두] 엄마의 마음
[찰나의 화두] 엄마의 마음
  • 신재호 기자
  • 승인 2019.07.16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주 오래전 노스님에게 물어본 적이 있다. “손가락을 가지런히 모으고 합장하는 분도 있고 누군가는 벌리기도 하는데, 어느 것이 옳은가요.”

그때 스님은 웃으시며 “합장은 연꽃을 닮았어요.” “피어오를 땐 다물어져 있지만, 점점 벌어져요. 저는 그렇게 생각해요. 모양보다는 마음이 더 중요하다고.”   

[불교신문3504호/2019년7월17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