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채의 마술사’ 박생광 화백 작품세계
‘색채의 마술사’ 박생광 화백 작품세계
  • 박인탁 기자
  • 승인 2019.07.04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미술관 10월20일까지
박생광 화백의 대표작인 ‘토함산 해돋이’작품.

색채의 마술사로 불렸던 박생광 화백의 삶과 작업세계를 되돌아보는 전시회가 마련됐다. 대구미술관은 오는 1020일까지 제2, 3전시실에서 한국 채색화의 새로운 지평을 연 박생광 작가 회고전을 연다.

박생광 화백(1904~1985)은 불화와 민화, 무속화 등에서 발견한 전통적 이미지를 화폭에 담아낸 작가로, 오방색을 사용한 강렬한 색채와 수묵, 채색을 혼합한 독창적 기법으로 한국 화단에 새로운 바람과 충격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대구미술관이 매년 한국 근현대미술의 거장을 재조명하기 위해 마련하는 특별 전시의 일환으로 열린 이번 박생광 화백 회고전은 민화에서 찾은 소재’ ‘꽃과 여인, 민족성’ ‘민족성의 연구’ ‘무속성에서 민족성 찾기’ ‘풍경과 드로잉등을 주제로 회화 82, 드로잉 80점 등 총162점이 선보인다. 특히 민족성의 연구을 주제로 한 제2전시장 3섹션에서는 불교는 물론 한국전통적인 소재를 화폭에 담아낸 작품들이 전시됐다.

박 화백은 조계종 총무원장과 종정을 역임한 청담스님과 진주보통학교 친구이자 한 때 진주 호국사에서 출가할 만큼 불심이 깊은 작가다. 이같은 인연으로 1980년대 그린 청담대사작품을 비롯해 부처’ ‘토함산 해돋이등 불교 작품도 많이 남겼다. 또한 이번 전시에는 생전 에피소드, 작품세계 등을 담은 미술계 인터뷰 영상을 상영함으로써 박 화백의 작업세계를 폭넓게 이해하도록 돕고 있다.

김혜진 학예연구사는 박생광 화백은 한국 근현대미술사에서 의미 있게 재해석 돼야만 하는 작가라며 전시와 더불어 대구 지난 6일 오페라하우스와 렉처콘서트를 여는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작가의 삶과 작업세계를 이해하는 시간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청담대사' 작품.
'부처' 작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