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나의 화두] 할머니의 공양물
[찰나의 화두] 할머니의 공양물
  • 신재호 기자
  • 승인 2019.06.25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보살이 조심스레 꾸러미를 열더니 무언가를 올려놓는다. 미역, 국수, 팥이다. 그 정성 가득함이 전해진다. 더구나 독경하는 스님께 방해될까, 공양물을 불단 옆 낮은 모서리에 살짝 올려 놓는다. 우리의 어머니 그리고 할머니도 이러했을 것이다. 

[불교신문3498호/2019년6월26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