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불련 대전지역회 창립30주년 기념법회
운불련 대전지역회 창립30주년 기념법회
  • 이시영 충청지사장
  • 승인 2019.06.11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불련 대전지역회는 지난 9일 대전비구니청림회문화회관에서 창립 30주년 기념법회를 봉행하고 새로운 도약을 다짐했다.
운불련 대전지역회는 지난 9일 대전비구니청림회문화회관에서 창립 30주년 기념법회를 봉행하고 새로운 도약을 다짐했다.

 

달리는 법당 거리의 포교사로 대전지역을 누비며 전법활동을 펼치고 있는 운불련 대전지역회가 창립 30주년을 맞아 창립의 의미를 되새기고 새로운 도약을 다짐하는 행사를 가졌다.

운불련 대전지역회(회장 이홍제)는 지난 9일 대전비구니청림회문화회관에서 마곡사 주지 원경스님과 운불련 상임지도법사 선오스님, 청림회 이사장 효경스님, 청림회장 일권스님, 대전비구여여회장 도일스님, 나기주 대전개인택시사업조합 이사장, 이영만 대전개인태시새마을금고 이사장을 비롯한 회원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30주년 기념법회를 봉행했다.

이홍제 회장은 인사말에서 “불교의 대중화, 생활화, 지성화의 3대 강령을 회훈 삼아 지난 30년간 법우들의 적극적이면서도 자발적인 참여 속에 법회와 봉사활동 등을 실천하고자 끊임없이 노력해 왔다”며 “앞으로도 삼보를 외호하고 정법을 수호하는 모범적인 신행단체로 거듭날 수 있도록 열심히 정진하겠다”고 말했다.

마곡사 주지 원경스님은 법어에서 “지난 30년 동안 지역에서 부처님의 가르침을 묵묵하게 실천한 운불련 회원들의 노고를 치하한다”며 “주인의식을 갖고 베풀고, 나누고, 양보하면서 능동적인 삶을 사는 운불련 회원이 되길 바란다”고 설했다.

이날 법회에서는 그동안 운불련 발전에 공이 큰 회원들에게 시상을 했다. 남판수 회원이 상임지도법사 상을 수상했으며 강덕순, 김용규, 박찬구, 문용진, 이용호, 김태훈 회원이 운불련 회장상을 각각 수상했다.

운불련 대전지역회는 지난 1989년 삼보를 호지하고 정법을 신수봉행하는 ‘달리는 법당 거리의 포교사’로서 교통문화 창달에 일익을 담당하고 상구보리 하화중생의 불교이념을 구현하기 위해 창립된 단체로 현재 6개 지부에서 210여 명의 회원이 활동하고 있다.

또한 지난 30년 동안 소년소녀가장과 독거노인, 사회복지시설, 난치병 환자 등의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자비행을 실천하고 있다.

마곡사 주지 원경스님
마곡사 주지 원경스님
이홍제 운불련 대전지역회장
이홍제 운불련 대전지역회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