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주의 경구] 재물과 색은 칼끝의 꿀
[금주의 경구] 재물과 색은 칼끝의 꿀
  • 불교신문
  • 승인 2019.06.07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물과 색은 칼날 끝의 달콤한 꿀과 같다.
한 번 빨아먹기에 부족하고 
혀를 베일 수 있지만 
사람들은 달콤함에 취해 그것을 탐한다.
사람이 처자나 좋은 집에 얽매이는 것은
감옥과 쇠사슬보다 더한 것이다.

<사십이장경>

[불교신문3493호/2019년6월8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