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주의 경구] 재물과 색은 칼끝의 꿀
[금주의 경구] 재물과 색은 칼끝의 꿀
  • 불교신문
  • 승인 2019.06.07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물과 색은 칼날 끝의 달콤한 꿀과 같다.
한 번 빨아먹기에 부족하고 
혀를 베일 수 있지만 
사람들은 달콤함에 취해 그것을 탐한다.
사람이 처자나 좋은 집에 얽매이는 것은
감옥과 쇠사슬보다 더한 것이다.

<사십이장경>

[불교신문3493호/2019년6월8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우)03144 서울특별시 종로구 우정국로 67(견지동), 전법회관 5층 불교신문사
  • 편집국 : 02-733-1604
  • 구독문의 : 02-730-4488
  • 광고문의 : 02-730-4490
  • 사업자등록번호 : 102-82-02197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6446
  • 창간일 : 1960-01-01
  • 등록일 : 1980-12-11
  • 제호 : 불교신문
  • 발행인 : 원행스님
  • 편집인 : 진우스님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정은
  • Copyright © by 불교신문.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