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주의 정신은 정치적 관점과 철저히 분리돼야”
“인도주의 정신은 정치적 관점과 철저히 분리돼야”
  • 이성진 기자
  • 승인 2019.06.07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족 화해·평화위한 종교인모임, 대북 지원 촉구 호소문 발표

정부가 지난 5일 북한의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국제기구 사업에 800만 달러(한화 약 94억7000만원) 지원 결정을 한 가운데 5대 종단 종교인들이 “가뭄과 식량 부족에 허덕이는 북한 어린이와 주민들을 살리기 위한 인도적 지원에 적극 나서고자 한다”며 국제사회와 각계에 지원과 관심을 촉구했다.

불교 개신교 천주교 천도교 원불교 등 종교인들로 구성된 ‘민족의 화해와 평화를 위한 종교인 모임’은 6일 발표한 긴급 호소문을 통해 “인간의 생명을 구하는 인도주의와 정치적 관점은 철저히 분리돼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들 종교인 모임은 “지난 5월 유엔식량기구(FAO)와 세계식량계획(WFP)의 공동 조사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인구의 40%가 식량 부족에 처해있는 등 오는 7월까지 북한은 춘궁기 보릿고개로 극심한 식량난을 겪고 있다”며 “북한에 태어났다는 이유로 굶주림을 외면하고 생명의 위협을 방치해선 안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유엔(UN)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여야 정치권 등에 “인도적 지원은 경제 제재의 대상이 아니며 정쟁의 수단이 돼서는 안된다”며 북한에 대한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도움을 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정부에는 △국내 과잉 비축미를 인도적 지원으로 돌리는 전향적 정책 △민간단체들의 신속한 지원을 할 수 있는 방법 강구 △인도적 지원이 가능하도록 미국과 국제사회에 외교력 발휘 등을 주문했다.

아울러 이들 종교인 모임은 “북한은 인도주의와 동포애로 추진되는 인도적 지원에 흔쾌히 수용해야 한다”며 “우리 국민들도 대북 식량지원 모금 운동에 적극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종교인 모임 호소문 발표엔 평화재단 이사장 법륜스님, 천주교서울대교구 김홍진 신부, 박종화 경동교회 원로목사, 박남수 전 천도교 교령, 박경조 전 대한성공회 주교, 김대선 전 원불교 평양교구장, 김명혁 한국복음주의협의회 명예회장이 이름을 올렸다.

‘민족의 화해와 평화를 위한 종교인 모임’은 지난 1997년 ‘북한 동포 돕기 100만인 서명운동’을 시작으로 만들어졌다. 대북 인도적 지원과 북한 주민의 인권 개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위한 캠페인과 기자회견 등의 활동을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우)03144 서울특별시 종로구 우정국로 67(견지동), 전법회관 5층 불교신문사
  • 편집국 : 02-733-1604
  • 구독문의 : 02-730-4488
  • 광고문의 : 02-730-4490
  • 사업자등록번호 : 102-82-02197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6446
  • 창간일 : 1960-01-01
  • 등록일 : 1980-12-11
  • 제호 : 불교신문
  • 발행인 : 원행스님
  • 편집인 : 진우스님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정은
  • Copyright © by 불교신문.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