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나의 화두] 허상과 실상 사이
[찰나의 화두] 허상과 실상 사이
  • 신재호 기자
  • 승인 2019.05.29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봉은사 사천왕상 앞은 유리로 막혀있다. 그래서 사천왕이 갇혀있는 것으로 보이기도 한다. 그런데 이 날은 이 유리가 사천왕상과 비천상 사이에서 가교 역할을 한다. 유리 밖 떨어져 있는 장엄등인 비천상이 유리에 오롯이 맺혀 한 폭의 그림을 보는 것 같다. 이런 멋진 반전이 일상에서도 자주 일어나길 바래본다. 

[불교신문3490호/2019년5월29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우)03144 서울특별시 종로구 우정국로 67(견지동), 전법회관 5층 불교신문사
  • 편집국 : 02-733-1604
  • 구독문의 : 02-730-4488
  • 광고문의 : 02-730-4490
  • 사업자등록번호 : 102-82-02197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6446
  • 창간일 : 1960-01-01
  • 등록일 : 1980-12-11
  • 제호 : 불교신문
  • 발행인 : 원행스님
  • 편집인 : 진우스님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정은
  • Copyright © by 불교신문.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