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3 (2019).5.22 수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 찰나의 화두
[찰나의 화두] “전원주입니다” 

“부처님 가피로 50여년 연기자의 길을 걸어 여기까지 왔습니다.” 탤런트 전원주 씨는 발원문 낭독에 앞서 지나온 삶의 소회를 전했다. 지난 4월17일 전국 각지에서 모인 1500여명의 사부대중의 백만원력결집 선포식에서다. 발원문 낭독 후, 몸에 배인 하심은 누구보다 허리를 깊게 숙이는 합장으로 다시 나타난다. 

[불교신문3488호/2019년5월15일자]

신재호 기자  air501@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