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3 (2019).5.22 수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인물
이근창 한양스틸프라자 대표이사 동국대 5억 쾌척
왼쪽부터 윤성이 동국대 총장과 이근창 대표이사

독실한 불자로 알려진 이근창 한양스틸프라자(주) 대표이사(법명 삼락)가 불교종립대학인 동국대에 5억원을 쾌척했다. 이근창 대표이사는 지난 9일 윤성이 동국대 총장을 만나 기부금을 전달하고, 부처님 제자를 육성하는 데 보탬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이 대표이사는 대동상업고등학교와 한양대 화학공학과를 졸업하고, 한양공업고등학교 교사, 만해사상연구소 사무국장, 출판 기획사 대표, 도서출판 희중당 편집위원, 신한철강주식회사 영업부장을 지냈다. 1993년 한양스틸프라자(주)의 전신인 한양금속을 창업해 현재까지 키워왔다.

고등학생 때 담임을 맡았던 서윤길 불교학부 명예교수와 인연으로 불교에 귀의했다는 그는 서울 삼선교 정각사에서 신행활동을 시작했다. 한양대 재학 시에는 불교학생회를 창립해 대학생 불자들과 신심을 길렀고 청소년 야학 등을 운영하기도 했다. 또 1974년부터 매년 3.1절에 망우리에 조성된 만해스님 묘소를 찾아 추념법회를 봉행하고 있다.

이밖에도 불교종단 및 각종 사회복지기관 정기후원, 불교 간행물 보급사업, 부산 묘관음사 중창불사에도 동참했으며 향곡스님 부도탑 및 조사전 건립에도 힘을 보탰다. 또 만해불교문화콘텐츠연구소를 창립했고 삼락장학재단 및 사단법인 앎과 삶 준비위원장을 역임하는 등 불교 포교 및 사회공헌 활동에 앞장서오고 있다.

이근창 대표이사는 “제 나이가 60대 후반으로 이제는 모으기 보다는 주변에 나누어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 고등학교 시절 담임 선생님이셨던 서윤길 교수님을 통해 불교와 인연을 맺었고, 대한민국에서 부처님 제자들을 가장 잘 길러낼 수 있는 곳이 동국대라고 생각해 기부하게 됐다”며 기부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이에 윤성이 총장은 “불교발전과 인재양성을 위한 대표님의 커다란 나눔은 학생들에게 큰 귀감이 될 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에 큰 울림으로 전해질 것”이라며, “기부금은 학생들을 위한 교육환경 조성에 소중하게 활용하겠다.”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한편 동국대는 이 대표가 쾌척한 5억원을 동국대 중문(혜화문) 일대에 랜드마크 건물로 세워질 로터스관 건립에 활용하기로 했다. 로터스관은 지상 3층 및 지하 6층, 연면적 약 7,700평 규모이며, 국제선센터, 대형컨벤션 시설, 교육연구시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어현경 기자  eonaldo@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어현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