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기 2563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12일 봉행
불기 2563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12일 봉행
  • 이경민 기자
  • 승인 2019.05.10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피해자, 태움 간호사 가족 등 나눔 필요한 이웃도 초청
불기 2563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이 5월12일 서울 조계사에서 봉행된다. 사진은 지난해 조계사에 거행된 봉축법요식. 불교신문 자료사진

불기 2563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이 오는 12일 오전10시 서울 조계사를 비롯한 전국 사찰에서 일제히 봉행된다.

한국불교 총본산 조계사에서 열리는 봉축법요식에는 조계종 진제 종정예하, 총무원장 원행스님 등 1만여 사부대중이 참석할 예정이다. 

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 등 이웃종교계 뿐 아니라 삼성 직업병 피해자 고 황유미 씨 아버지 황상기 씨, 태안화력발전소 청년노동자 고 김용균 씨 어머니 김미숙 씨, 스텔라데이지호 실종 선원 가족 이영문‧윤미자 씨, 서울의료원 간호사 고 서지윤 씨 가족 최영자‧서희철 씨, 나눔의집 이옥선 할머니 등도 참석해 자리를 빛낸다.

법요식은 청의동자와 홍의동녀가 도량을 청정하게 하고 장엄하는 도량결계를 시작으로 부처님께 여섯가지 공양물을 올리는 육법공양, 북과 종을 울리는 명고와 명종, 증명법사 등단, 삼귀의, 우리말 반야심경, 관불, 찬불가, 헌촉, 헌향, 헌다, 헌화 축원, 등으로 진행된다.

불법 홍포와 불교 발전에 앞장선 불자들 공로를 치하하는 ‘불자대상’ 시상식도 함께 열린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이 올해 불자대상에 선정된 홍윤식 동국대 명예교수, 만화가 이현세, 김병주 국군불교총신도회장, 방송인 전원주 씨 등에게 상패와 상금 등을 수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