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은사 ‘선(禪) 흙에 담다’ 도예전 개최
봉은사 ‘선(禪) 흙에 담다’ 도예전 개최
  • 어현경 기자
  • 승인 2019.05.07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봉은사(주지 원명스님)가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도예전을 연다.

봉은사는 5월6일부터 오는 12일까지 보우당에서 이호영 한국예술문화명인의 도예전 ‘선(禪) 흙에 담다’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회에는 이호영 작가의 역작 추상 평면도자기, 수월관음도 평면도자기를 비롯해, 항아리와 다완, 최대 100cm×220cm 추상 평면도자기 작품을 선보인다.

이호영 명인은 한국에서 유일하게 대형평면도자기를 만들어 낼 수 있는 도예장인이다. 외조부와 선친 이현승 도예가에 이어 3대째 도예 가업을 이어온 그는 청자, 분청, 백자 등 전통 도자기 기법을 뛰어넘어 독특한 평면도자기 세계를 개척한 장인이다. 

일반적으로 흙을 불에 구우면 오징어를 구울 때처럼 뒤틀리고, 원래 크기에 비해 16~22%가 작아진다. 이때 휘어지고 요철이 생기는 그 뒤틀림을 잡는 게 이호영 명인의 노하우다. 대표작으로, 이순신 장군이 순국한 관음포에 조성된 남해 이순신 순국 공원에 평면 도자기 3797장으로 만든 높이 5m, 길이 200m의 작품과 평창동계올림픽 전시 때 선보인 ‘별을 헤는 밤’ 등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