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3 (2019).5.22 수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 찰나의 화두
[찰나의 화두] 꽃문살 속 연화세상

꽃문살이 예뻐서 지나가다 찍은 사진이다. 돌아와 컴퓨터 화면에 띄어보니 다른 것들이 보인다. 꽃문살 밑으로 익살스러운 용이 연꽃을 물고 있다. 이번에는 단정한 경첩이 눈에 들어온다. 어라~ 경첩에도 연꽃문양이 있었네. 법당 문에는 연화세상이 한가득 담겨 있었다. 

[불교신문3486호/2019년5월8일자]

신재호 기자  air501@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