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기찬 동국(Energize Dongguk)을 위하여” 5개 목표 설정
“활기찬 동국(Energize Dongguk)을 위하여” 5개 목표 설정
  • 어현경 기자
  • 승인 2019.05.02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국대 개교 113주년 기념
5월2일 비전선포식 앞두고
학교발전방안 공개해 눈길

불교 종립대학인 동국대(총장 윤성이)가 부처님 가르침을 근간으로 교육과 연구를 통해 사회에 공헌하는 대학이 되겠다고 뜻을 모았다. 올해 개교 113주년을 맞은 동국대는 오는 2일 본관 중강당에서 기념식을 열어 새로운 비전을 공개하고 “활기찬 동국(Energize Dongguk)”을 선포한다.

앞서 윤성이 총장은 취임식에서 “공헌으로 존경받는 글로벌 대학”을 만들겠다며 3가지 전략을 공개한 바 있다. 기존 교육방식의 변화를 위한 전후방견인, 재정안정화를 위한 교육대상 다원화 전략, 부족한 자원문제를 효율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통합연계 전략 등이다. 이와 관련해 동국대는 건학이념, 교육공헌, 연구공헌, 산학협력, 지속경영 등 5개 목표를 설정하고 28개 핵심과제와 64개 중점사업을 추진한다. 

우선 건학이념구현을 위해 불교교육을 강화한다. 또 대학이 가진 인적, 물적 인프라를 활용해 수익창출의 모델로 대표될 불교산업진흥원 설치를 준비하고 있다. 교육공헌 분야에는 교육혁신처를 신설, 융복합 전공교육을 확대해 기업이 요구하는 핵심역량을 갖춘 화쟁형 인재를 양성하는 다양한 사업이 포함돼 있다. 

세계적 수준의 연구경쟁력 강화를 위한 인재영입 시스템도 새롭게 바꿔나간다. 뿐만 아니라 산학협력을 통해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기업가적 대학으로서 면모를 갖추고, 자율책임경영 체계를 구축해 캠퍼스, 단과대학에 권한을 체계적으로 위임할 계획이다.

학교경영을 위한 발전기금 모금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맞춤형 모금상품을 개발해 대학 동문은 물론 지역 상인, 유력 인사를 대상으로 모금운동을 벌인다. 또 동국대는 윤 총장이 취임 일성으로 강조한 학내 구성원 소통과 화합 실현을 위해 ‘소통공감 홈페이지’를 개설,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방침이다. 

[불교신문3485호/2019년5월1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