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도선사가 원주에 전법도량 건립하는 까닭은?
서울 도선사가 원주에 전법도량 건립하는 까닭은?
  • 어현경 기자
  • 승인 2019.04.16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재산 무주상보시한 재가불자 원력… ‘동도선사’ 불사 착공
지난 15일 원주에서 열린 동도선사 건립불사 착공식

서울 도선사(주지 도서스님)가 원주 혁신도시에 부처님 전법도량을 연다. 도선사는 지난 15일 원주 흥업면 매지리에서 동도선사 건립불사 착공식을 봉행했다. 이 자리에는 조계종 호계원장 무상스님, 도선사 주지 도서스님과 원창욱 원주시장, 도선사 신도회장단 등이 참석했다.

동도선사 불사는 자신의 전 재산을 도선사에 무주상보시한 정옥자(법명 향상화, 88)보살의 원력에서 비롯됐다. 1971년부터 도선사와 인연을 맺고 신행활동을 해 온 정옥자 보살은 어려울 때마다 큰 힘이 돼준 부처님을 위해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을 고민했다고 한다. 그 실천의 일환으로 지난 2017년 2월 50억~60억 원 상당의 재산을 부처님 전에 회향했다. 당시 도선사는 정옥자 불자의 바람을 담아 전법도량 불사기금으로 활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전 재산을 도선사에 무주상보시한 정옥자 보살

그 염원이 2년 만에 현실화 됐다. 도선사는 원주에 전법도량을 열어 혁신도시 시민들을 대상으로 부처님 법을 전한다.신축할 동도선사는 연면적 4138㎡로 지하2층, 지상1층 규모의 사찰이다.

주지 도서스님은 “기타태자가 기원정사의 부지를 보시한 원력과 같이, 이곳 동도선사는 정옥자 불자 평생 원력과 보시로 시작됐다”며 “앞으로 동도선사가 많은 사람들의 의지처가 되고 다함께 행복한 해피도량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동도선사가 상생의 도량, 공생의 도량이 돼 교육과 복지, 포교 등 전 분야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호계원장 무상스님은 “부처님 재세시 급고독 장자의 발원처럼 이곳에 사찰 건립불사가 시작된 것은 정옥자 보살의 발원과 도선사 주지 도서스님의 원력 덕분”이라며 “현대식 시설로 종교로서의 역할뿐 아니라 지역사회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동도선사의 활약을 기대한다”고 축하했다.

이연정 신도회장이 발원문을 낭독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