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3 (2019).4.19 금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출판&문학 출판
‘모든 건 마음이 만든다’의 의미는?

유심결 강술

영명연수 대사 풀이 도영스님 편역 비움과소통

유심결 강술

영명연수 대사 풀이
도영스님 편역
비움과소통

영명연수(永明延壽, 904~975). 중국의 선종 계열인 법안종 제5대 조사이자 정토종의 제6조인 스님이다. ‘아미타불의 화신’이라 불릴 정도로 대승불교권에서 존경받는 고승이다. 한국불교의 큰 산인 성철스님도 그를 높이 평가했다. 

영명연수의 <종경록>을 발췌한 <명추회요>를 발행하기도 했다. 이번에 발간된 <유심결 강술(講述)>은 영명연수가 지은 <유심결(唯心訣)> 제1권을 우리말로 번역한 것이다. 5000여 자의 한문으로 되어 있는데 주제는 명확하고 문자는 화려하다. 당신이 증득한 ‘견지(見地)’를 집중적으로 표현한 대표적인 단편으로 이름이 높다.

유심(唯心). 오직 마음. 영명연수의 견지(見地)는 일심(一心)을 종요(宗要)로 삼는다. 그는 “청정법계는 곧 진여묘심이다”, “일체제법은 바로 자성이다”라고 말했다. 유심결은 원시불교부터서 대승불교까지 부처님이 일관되게 설법한 핵심인 마음에 관해 분석했다. 

“좁은 것에서 넓은 것까지 얕은 것에서 깊은 것까지 차별이 있다”며 불교의 근본인 유심사상의 층위(層位)와 궁극적 의의에 관해 설명했다. 불교의 근본 화두인 ‘마음’의 이치를 깨달아 ‘일체유심조(一切唯心造)’의 도리 그대로 대자유인의 삶을 누리라는 가르침이 담겨 있다.

장영섭 기자  fuel@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