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발심 다잡아 불조의 혜명 잇겠습니다”
“초발심 다잡아 불조의 혜명 잇겠습니다”
  • 이경민 기자 사진=신재호 기자
  • 승인 2019.04.10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계위원회 종덕 현덕 법계 품서식 봉행
조계종 법계위원회가 4월10일 서울 조계사 대웅전에서 1급 법계(비구 종덕, 비구니 현덕) 품서식을 봉행했다. 1급 승가고시에 합격한 비구 44명, 비구니 28명이 이날 종덕 현덕 법계를 품서, 법계증과 19조 가사를 수여받았다.

“출가할 때의 마음 잊지 않고 불조의 혜명을 잇겠습니다” “인천의 사표로 종단의 위의를 바로 세우며 중생 구제 원력을 더 크게 실천하겠습니다” “부처님 가르침이 가장 올바른 길임을 알고 시방세계를 부처님 도량으로 장엄하겠습니다.” 종덕·현덕 법계를 품서한 72명 스님들이 초발심을 되새기며 또 한 번의 용맹정진을 다짐했다.

조계종 법계위원회(위원장 종진스님)가 오늘(4월10일) 서울 조계사 대웅전에서 1급 법계(비구 종덕, 비구니 현덕) 품서식을 봉행했다. 1급 승가고시에 합격한 비구 44명, 비구니 28명이 이날 종덕 현덕 법계를 품서, 법계증과 19조 가사를 수여받았다. 종덕 현덕 법계를 품서한 스님들은 앞으로 계단위원, 교구본사주지 소임 등 종단 중책을 맡을 수 있다.

진제 종정예하는 법계위원장 종진스님이 대독한 법어를 통해 “금일 종덕이 되고 현덕이 되는 비구 비구니들은 오늘 품서를 받음으로써 종단 지도자에 오름이니 지위에는 책임과 의무가 따름을 기억해야 한다”며 “출가할 때의 상구보리 하화중생을 되새겨 치열하게 정진하고 불법홍포와 요익중생에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이 1급 법계 품서식에서 치사를 했다.
법계위원 스님들로부터 품수자 대표 스님들이 가사를 수여받고 있다.
가사 정대하는 1급 법계 품수자 스님들.
서울 조계사 대웅전에서 1급 법계 품서식이 봉행됐다. 품수자 스님들이 장궤합장을 하고 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 또한 “오늘 법계를 품수받는 스님들은 수행자와 지도자의 역량을 갖췄다는 것을 종단적으로 인정받는 것”이라며 “이제는 선대의 덕화를 깊이 이해해 그동안의 성취를 회향하는 법위에 오른 것임을 잊지 말라”고 말했다.

법계위원장 종진스님이 서원을 시달하자 품수자 스님들은 장궤합장과 근엄한 목소리로 물러남 없는 정진을 다짐했다. 종덕 법계 품수자 대표로 호주 시드니 정법사 주지 법등스님, 현덕 법계 대표로 의왕 희망나래장애인 복지관장 현덕스님이 나서 법계위원장 스님으로부터 법계증과 가사를 수여받고 “종단의 명을 받아 한결같은 마음으로 불조 혜명을 바르게 잇겠다”고 발원했다. 법계위원장 종진스님은 결어를 통해 부처님 전에 “발심 대중들이 교단과 사회의 지도자로써 더 경건하게 수행과 전법, 불법 홍포의 현장에 매진할 수 있도록 가피를 내려달라”고 발원했다.

법계위원 스님들과 총무원장 스님.
1급 법계를 품수한 스님들이 부처님 전에 용맹정진을 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