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3 (2019).4.18 목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종단
조계종 노조, 검찰 신속한 조사 요구대기 발령 종무원에 대해서도 징계 절차 중단 주장
전 총무원장 자승스님을 검찰에 고발한 조계종 노조가 4월9일 서울 우정총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속한 조사를 촉구했다.

전 조계종 총무원장 자승스님을 배임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조계종 노조가 신속한 조사를 촉구했다.

민주노총 산하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 조계종지부는 오늘(4월9일) 서울 우정총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종단 수익 사업인 ‘감로수’ 생수 사업 로열티가 제3자인 ‘(주)정’에게 지급됐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의 성역 없는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지난 8일 JTBC 뉴스룸의 추가 보도를 통해 (주)정과 자승스님과의 특수관계가 드러났다”며 “자승스님이 이제는 직접 답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검찰은 하이트진로음료, 주소지가 똑같은 (주)정과 인피니의원 그리고 자승스님에 대한 신속한 강제 수사를 실시해야 한다”며 “조계종 또한 중립적인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철저한 진상조사를 실시하라”고 강조했다.

종단 명예와 위신을 실추시켜 종단으로부터 대기 발령 처분을 받은 종무원에 대해서도 징계를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노조는 “종단 공익을 위해 내부 비리를 고발한 재가 종무원에 대한 일방적 징계를 추진하는 것은 철회돼야 한다”며 “부당한 징계 절차를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이경민 기자  kylee@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