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3 (2019).4.19 금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전국
혜거스님 “멈춘 듯하면 향상할 발심해야 퇴보 없어”금강선원, 31주년 법회 봉행…‘화엄경소론찬요’ 7~9권 봉정
서울 개포동 금강선원 대중들은 지난 5일 개원 31주년 기념법회를 봉행하며 ‘향상일로’를 위한 쉼 없는 정진을 다짐했다.

‘보살운동 근본도량’ 서울 개포동 금강선원이 지난 5일 개원 31주년을 맞아 ‘향상일로’를 위한 쉼 없는 정진을 다짐했다.

선원장 혜거스님은 이날 법문을 통해 “멈춤 자체가 퇴보이기 때문에 멈춰서는 안 되고 퇴보하는 일이 생겨서도 안 된다. 멈춘 듯하면 얼른 향상할 발심을 해야 퇴보가 안 일어나는 것”이라며 지금보다 나은 미래를 위한 발심과 정진을 당부했다. 스님은 이와 함께 “미래를 내다보려면 과거를 알아야 한다”며 “자신의 과거를 돌아보는 ‘참회’와 우리의 지난날인 ‘역사’를 늘 살필 것”을 강조했다.

이날 31주년 개원법회는 혜거스님이 펴낸 <화엄경소론찬요> 7·8·9권 봉정, 공로상 시상, 화엄경 석경불사 발원문 낭독 등으로 진행됐다. 공로상은 단체 ‘용수선등’과 지장순(수진), 이종석(대희행), 이상순(진가), 정지락(진여심), 정태향(법행) 등 개인 5명에게 수여됐다.

지난 5일 개원 31주년 기념법회에서 혜거스님이 펴낸 ‘화엄경소론찬요(7~9권)’를 부처님전에 봉정하는 금강선원 신도들 모습.

1988년 4월8일 강남구 개포동 5단지 상업업무지역 삼우빌딩 506호 20여 평의 작은 방에서 12명의 신도들이 모여서 시작한 금강선원은 수ㆍ금요일 경전강좌에 최고 500~600명이 수강할 정도로 이름난 도심 포교도량으로 자리 잡았다. 공간적으로는 같은 건물에서 3개층으로 확장됐으며, 유불선 삼교의 대석학인 탄허스님의 인재양성 유지를 계승하기 위해 2010년 자곡동에 건립한 탄허기념박물관은 같은 해 한국건축문화대상을 수상을 시작으로 인문학과 예술 등이 융합된 전시와 교육 등 다양한 문화예술행사로 지역문화기반 시설로 자리매김했다.

또한 혜거스님은 불교신문과 공동으로 진행하는 금강경강송대회를 비롯한 포교와 신도교육, 명상지도자 양성 등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해 11월, 제30회 조계종 포교대상 종정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김선두 기자  sdkim25@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