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나의 화두] 용과 함께 숨바꼭질
[찰나의 화두] 용과 함께 숨바꼭질
  • 신재호 기자
  • 승인 2019.04.08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간문 쪽으로 미처 다 빠져나가지 못한 용의 엉덩이와 꼬리가 보인다. 그러고 보니 옆면에는 용의 머리가 법당을 뚫고 들어와 있다. 어간문 밖에 용의 머리가 있었던가? 그렇게 용과 함께 숨바꼭질은 시작됐다.

[불교신문3478호/2019년4월10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