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 살리기, 4대강 16개 보 전부 해체가 답”
“강 살리기, 4대강 16개 보 전부 해체가 답”
  • 이경민 기자
  • 승인 2019.03.21 12:5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교환경연대 등 200여 단체, 재자연화 촉구
이날 선언에는 불교계를 불교환경연대 공동대표 효진스님, 운영위원 재마스님, 유정길 운영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불교환경연대 등 200여 개 종교·환경·농민·노동단체들이 4대강 사업으로 만들어진 16개 보 전부 해체를 촉구하고 나섰다. 4대강 사업을 정치 싸움으로 비화시키는 일부 정치권과 보수 언론에 대한 질타도 쏟아냈다.

종교계 등이 참여하는 4대강재자연화시민위원회와 한국환경회의는 오늘(3월21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시민사회 선언식을 열고 “지금 이 순간에도 4대강 곳곳에선 날 선 아픔이 반복되고 있다”며 “올 연말까지 보 처리 방안을 마련해 16개 보를 전부 해체하는 것만이 우리강을 살리는 길이다”고 강조했다. 이는 지난달 정부 환경부 4대강조사평가기획위원회가 세종보·죽산보 해체, 공주보 부분 해체, 백제보·승촌보 상시 개방 등 금강과 영산강 등 5개 보 처리 방안을 발표한 데 따른 것이다.

시민사회단체 200여 개 974명 활동가들은 이날 선언문을 통해 “시급히 보를 해체해 강의 자연성을 회복시켜야 함에도 진행 상황은 더디기만 하다”며 “한 편에서는 자유한국당을 중심으로 4대강 사업 지키기에 혈안이 돼 있고 일부 언론과 4대강 사업에 부역한 전문가들의 억측도 도를 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들은 △실패한 4대강 사업을 정쟁으로 호도하는 일부 정치권과 보수 언론 규탄 △2019년 보 완전 해체를 시작으로 4대강 재자연화 원년이 될 것 등을 주장하며 우리강 살리기를 방해학 있는 자유한국당, 일부 언론, 좌고우면하는 정부에 경종을 울리는 일을 시작할 것을 선언했다.

참가자들은 이와 함께 “강은 흘러야 한다” “강을 살려야 한다” “4대강 재자연화 촉구한다” 등 구호를 외치며 대책을 촉구했다. 손에는 ‘4대강 재자연화 이제 시작입니다’ 피켓을 들었다. 4대강 사업으로 망가져가는 서봉균 공주보진실대책위 활동가는 “공주에서 나고 자란 사람들이 직접 눈으로 강이 망가져 가는 것을 보고 있는데도 수질이 좋아지고 있다는 둥의 가짜 뉴스가 판을 친다”며 “4대강 사업의 진실을 봐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종교계 등이 참여하는 4대강재자연화시민위원회와 한국환경회의가 3월21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시민사회 선언식을 개최했다.
“강은 흘러야 한다” “강을 살려야 한다” “4대강 재자연화 촉구한다” 등 구호를 외치고 있는 참가자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dangun7 2019-03-22 12:38:56
5.16혁뎡당시 , 우리한국은 삼시세끼 밥을먹지못해서 무우밥 조밥 씨래기죽으로
끼니를 때우고 , 국민들 체중 신장 은 지금의반에가가운 헐벗고 매마른형편이었다.
5.16 한강의기적으로 ,지금은 살이쩌서 다이엇하는시대지만 , 정치 경제 무역 잘못하면 가난한옛날로 퇴보한다. 한국경제기반은 약하고 풍전등화 이다.
한국은 농토가 부족하고 지하자원도없어서 , 대가업이 외국에물건을팔아서 돈을벌고 들여오지않으면, 깜짝하는순간에 북조선처럼 거지나라로 곤두박질친다.

dangun7 2019-03-22 12:22:30
4대강 살리기 16 보 공사는, 국민의 세금을 어마어마하게 쏟아부어 만든
대한민국의 재산이다.
당시에 전문가들에의해서 , 충분히고려해서 만들어진것이다, 세상 모든일이 완전할수는없다. 여당 야당 정치싸움에 휘말려 ,야당을 압박하기위한 여당의술수 색이 강하다. 세금을들인 국민의 재산을 청치싸움으로 헐어버리면 세금을 물에뿌려버리는것과무엇이다른가! ?
부족한점을 시정하여 국민의재산을 소중히하는것이 답이다.
중僧이 정치싸움에 관여하는것은 본분을잃는처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