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나의 화두] 지팡이 위 시자(侍者) 스님
[찰나의 화두] 지팡이 위 시자(侍者) 스님
  • 신재호 기자
  • 승인 2019.03.18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스님의 처소다. 뵙기로 한 시간보다 늦었다. 처소 앞에서 “큰스님~” 조심스럽게 불러본다. 하지만 인기척이 없다. 그때 산새 한 마리가 노스님의 지팡이에 내려앉는다. 스님 처소로 고개를 돌리더니 맑은 목소리로 노래를 부른다. 그러자 노스님이 ‘누구신지요’ 하면서 나오신다. 산새가 ‘시자 스님’ 이었구나!     

[불교신문3472호/2019년3월20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