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3 (2019).3.26 화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종단
재심호계원, ‘이중승적’ 장안스님 멸빈 징계제121차 재심호계원 심리 결과

조계종 재심호계원(원장 무상스님)이 지난 13일 제121차 심판부를 열고 이중승적이 확인된 장안스님(직할교구)에 대해 멸빈 징계를 확정했다. 재산 비위로 초심호계원으로부터 제적 및 변상금 11억 징계를 받은 무진스님(선운사)이 신청한 특별재심 건에 대해서는 심리를 보류했다.

이와 함께 승풍실추 혐의로 회부돼 제적 징계를 받은 무관스님(관음사)과 진협스님(직할교구)에 대해서는 심리를 연기했다.

재심호계원은 또 1994년 개혁회의로부터 멸빈 징계를 받은 종원스님(불국사)과 원두스님(범어사)이 각각 신청한 특별재심과 재심에 대한 심사는 보류했다. 

이경민 기자  kylee@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