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3 (2019).3.19 화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출판&문학
대승불교 논서 2권 우리말로...

<유마경의소> <반야심경주해>

길장 무구자 지음
김호귀 옮김
중도

수십 년 동안 중국 선종(禪宗)에 대해 연구해온 김호귀 동국대 교수가 대승불교 핵심경전에 관한 번역서 2권을 펴냈다. <유마경의소(維摩經義疏)>와 <반야심경주해(般若心經註解)>. 전자는 유마거사의 <유마힐소설경>에 대한 길장(吉藏, 549~623)의 주석서이며 후자는 <반야심경>에 대한 중국 명나라 승려 무구자(無求子, 주굉)의 주석서다. 신간은 이 2권의 고전을 각각 우리말로 옮겼다.

유마는 스님이 아닌 재가자의 신분으로 정각(正覺)을 이룬 선지식으로 유명하다. 그의 언설과 행적을 모은 <유마경>은 특히 중국 선종에서 보리달마 이후 가장 보편적으로 활용한 교재다. <유마경의소>는 경전의 원문에 대한 낱낱의 대목마다 주석을 붙이는 방식으로 전개됐다. 중국 삼론종 계열의 고승인 길장은 유마경의 대의를 비롯해 경전 전체의 구성과 의의 등에 대해 찬술했다. 저술 당시부터 유마경에 대한 훌륭한 설명서로 각광받았다.

<반야심경주해>는 가장 널리 얼려진 경전인 <반야심경>을 주굉스님이 해설한 책이다. 낱낱의 문구마다 그 의미와 내용을 설명하고 불교를 비롯한 유교와 도교 등에서 동일한 의미로 쓰고 있는 개념까지 비교해놓아 눈길을 끈다. 역자는 동국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현재 동국대 불교학술원 HK연구교수로 일하고 있다.

장영섭 기자  fuel@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