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나의 화두] 용화전에 소금단지
[찰나의 화두] 용화전에 소금단지
  • 신재호 기자
  • 승인 2019.02.01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도사 용화전. 전각 안팎으로 용들이 가득하다. 섬세한 모습에 개성들도 강하다. 얼굴에 흰 수염이 덥수룩한 용부터 연꽃 위에 턱을 괴거나, 코 평수가 유난히 넓거나…. 그러다 발견한 소금단지. 화마로부터 전각을 보호하겠다는 의지다. 지키고 가꾸는 이들의 쉼 없는 노력이 소금단지에 담겼다. 

[불교신문3462호/2019년2월6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