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3 (2019).4.21 일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대중공사 에세이 여시아문
[여시아문] 인생 후르츠

90세 슈이치와 87세 히데코, 노부부의 삶 이야기를 다큐영화로 담아낸 ‘인생 후르츠.’ 잔잔한 감동과 삶의 교훈은 주겠지만 영화적인 재미는 없겠다싶어, 주말에 영화관나들이 때마다 이 영화는 몇 번이고 제외시켰다. 그러다 이번에 여차여차해서 관람하게 되었고. 결과적으로 어떻게 살아야 인생이 아름답게 영글 수 있는지 노부부의 삶을 통해 공감하고 배울 수 있었던 값진 영화였다. 

일본 고조지 뉴타운 주택가, 노부부는 숲으로 둘러싸인 단층집에서 120종의 과일과 채소를 키우며 50년 째 살아가고 있다. 영화는 드라마틱한 전환 없이 노부부가 숲의 나무를 관리하고, 텃밭인 키친가든을 일구고, 그곳에서 나온 채소와 과일로 요리하고, 집 건물을 손보고, 부부가 함께 식사하고 차 마시는 등 그들의 일상을 잔잔하고 담백하게 그려낸다. 

그 사이사이 두 사람의 회상을 통해 부부가 인연을 맺게 된 계기, 65년을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며 함께 살아온 얘기, 건축가로서 슈이치의 이력과 그 이력 속에 담긴 슈이치의 건축철학을 들려준다. 영화의 주요 흐름이기도 한 슈이치의 건축철학은 자연과의 공존으로 거리에 숲을 남기고 바람이 지나는 길을 만드는 거다. 하지만 경제발전이 우선이선 시절에는 그의 마스터플랜과 배치되어 안타까움이 컸다고 한다. 노년에는 자신의 건축철학을 나누기 위해 재능기부를 행한다.

남편과 아내로서 각자의 역할에 충실하며 오랜 세월을 함께 해온 노부부가 내게는 삶의 구도자 같았다. 자연과 공존 속에 생명체를 아끼고 자연에서 얻은 것에서 최대한 자급자족하며 슬로라이프로 사는 모습이 그렇다. 그 삶은 불교정신과도 맞닿아 있었다. 

오전에 밭일 하고나서 낮잠 자는 사이에 생을 마감한 슈이치. 그의 삶이 그러했듯 그의 죽음 또한 지극히 평온하고 경건했다. 열반에 든 부처님처럼. 

홀로 남은 히데코. 내 몸이 다해서 재가 될 때 함께 남태평양에 뿌리자면서 그때까지 기다려 달라는 대목에서, 상영 중에 나레이션으로 여러 번 반복해서 들려주던 경구와 노부부의 삶 또한 그 경구 자체였음이 완벽하게 합일된다. “바람이 불면 낙엽이 떨어진다/ 낙엽이 떨어지면 땅이 비옥해진다/ 땅이 비옥해지면 과일이 열린다/ 차근차근 천천히.”

[불교신문3462호/2019년2월6일자] 

이선재 소설가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