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세대 위한 ‘어린이집’ ‘청년센터’ 개원
미래세대 위한 ‘어린이집’ ‘청년센터’ 개원
  • 박인탁 기자
  • 승인 2019.01.29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조계사 신년사업계획 발표

불교계 최초 ‘마을자치센터’

기도 주제 맞춘 특강 운영

‘가피봉사단’ 통해 자비나눔

가건물 철거 등 도량 정비

 

1월29일 조계사 주지 지현스님이 종로구 관내 어려운 이웃들에게 총1430kg의 떡국떡을 함께 나누며 새해의 행복과 건강을 기원했다. 김형주 기자

서울 조계사가 한국불교의 미래를 위해 ‘어린이집’과 ‘청년센터’를 개원한다. 불교계 최초로 ‘마을자치센터’도 수탁하는 등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전법을 강화한다. 조계사 주지 지현스님은 지난 1월29일 경내 100주년 기념관에서 신년사업계획을 발표했다. 조계사는 올해 사업기조로 △한국불교총본산 조계사 성역화 △어린이·청소년·청년불자 포교의 모범 △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문화행사 및 전법활동 강화 △신도만족을 위한 교육 및 기도문화 활성화 △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템플스테이 등을 제시했다.

조계사는 미래세대에 대한 전법 강화를 위해 오는 8월 어린이집을 개원한다. 지하1층, 지상3층의 연면적 754.35㎡ 규모로 마련되는 어린이집은 만5세 이하 영유아 97명을 모집해 운영한다. 특히 어린 새싹들에게 엄마 품처럼 편안하고 아늑한 어린이집이 될 수 있도록 교구재나 편의시설, 생활환경 같은 기능 보강에 만전을 다해 개원하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오는 3월 청년불자 포교 활성화의 구심점이 될 ‘청년센터’도 문을 연다.

지역사회와 하나되기 위한 노력도 적극적으로 펼친다. 불교계 최초로 ‘마을자치센터’를 수탁한 조계사는 종로구 관내 17개 동을 직접 찾아가며 마을 현안을 주민 스스로 해결하도록 돕는 주민자치 지원센터를 운영한다. 조계사는 지난해 연말 사회복지봉사 인증관리시스템(VMS)에 가입한데 이어 집수리와 반찬나눔 등 기존 자원봉사활동을 통합한 ‘함께하는 행복나눔 가피자원봉사단’을 통해 보다 체계적인 봉사활동을 전개한다는 방침이다.

신도들의 신심증장을 위한 기조와 교육사업을 한층 더 강화해 나간다. 특히 기도 주제 맞는 특별강좌 ‘시절인연’을 개강하고 각 전각에 맞는 특별기도를 시행함으로써 신행활동에 대한 만족도를 높여나간다는 계획이다. 중국 여행정보플랫 ‘마펑워’가 소개한 ‘서울에서 꼭 가봐야 할 새 명소’ 10곳 가운데 1위를 차지한 조계사는 기존 템플스테이를 공고히 하면서 퇴직자, 다문화가족, 장애인 등 사회배려계층에 대한 템플스테이, 외국인 김장담그기 템플스테이 등 나누고 베푸는 템플스테이를 강화한다.

불자 뿐만 아니라 시민과 외국인에게도 인기가 높은 연꽃축제와 국화축제가 힐링과 포교의 장이 될 수 있도록 신도들이 참여하는 문화축제위원회를 구성해 보다 풍성한 축제로 펼친다는 구상이다.

총본산 성역화 불사로 기존 종무소와 기도접수처 등으로 활용되던 가건물을 설날 전까지 철거해 도량을 대폭 넓히는 등 조계사 주변정비와 토지매입을 가시화한다는 계획이다. 조계사 주지 지현스님은 “빠르게 변화하는 세계 속에서 2019년을 미래 한국불교의 초석을 다지는 한해로 삼고 수행과 신행을 씨줄로, 포교와 전법을 날줄로 삼는 경천위지(經天緯地)의 마음으로 신도조직과 신도교육이 하나로 어우러지는 신행의 모범도량을 구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조계사는 설날을 맞아 지난 1월29일 종로구 관내 어려운 이웃들에게 떡국떡을 나누며 자비나눔을 실천했다. 신도들의 십시일반 보시와 참여를 통해 떡을 마련한 조계사는 창신동 쪽방촌과 다문화가정, 독거노인 등 총900세대에 떡국떡 1.5kg씩, 종로구 관내 환경미화원 휴게소 8곳에 떡국떡 10kg씩 전하는 등 총1430kg의 떡국떡을 함께 나누며 새해의 행복과 건강을 기원했다.

기존 종무소와 기도접수처 등으로 활용됐던 가건물을 1월29일 철거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