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3 (2019).2.17 일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사회&국제
3·1운동 100주년…‘평화’ 외치며 다시 광장에 모인다‘3.1운동 100년 범국민대회준비위원회‘ 출범 기자회견
  • 이성진 기자 사진=신재호 기자
  • 승인 2019.01.29 15:01
  • 댓글 0
종단을 중심으로 종교·시민사회 1000여개 민간단체들이 함께 3·1운동 100주년 맞아 국민화합과 한반도 평화를 발원하며 3·1운동 100년 범국민대회를 연다. 사진은 지난 1월29일 범국민대회 준비위원회 출범 기자회견에서 축사를 하고 있는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가운데) 모습.

조계종 비롯 1000여개 단체
3월1일 정오 광화문광장서
국민화합·한반도 평화 '발원'

3·1운동 100주년 맞는 올해, 종단을 중심으로 종교·시민사회 1000여개 민간단체들이 함께 국민화합과 한반도 평화를 발원하며 다시 광장에 모인다. 3·1운동 100년 범국민대회 준비위원회(명예대회장 원행스님, 조계종 총무원장)는 오늘(1월29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내용을 알리는 시간을 가졌다.

3·1운동 100년 범국민대회는 종교와 계층 지역 세대 이념 등을 초월해 ‘평화’와 ‘화합’이라는 기치 아래 모인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불교 기독교 천주교 등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 소속 7대 종단이 동참해 중심 역할을 담당한다.

또한 △시민사회단체에서는 시민단체연대회의에 속한 350여 단체와 범시민사회단체연합의 300여 단체 △여성계에서는 한국여성단체연합, 한국YWCA연합회 △노동계에서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한국노동조합총연맹 등이 함께한다. 명예대회장은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 등 KCRP 소속 7대 종단 대표들이 맡으며 추후 조직구성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준비위원회의 경과보고, 범국민대회 참가 호소문 낭독, 대회 개요에 대한 설명이 이어졌다.

오는 3월1일 낮12시부터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나의 자유, 함께 평화’라는 주제로 펼쳐지는 3·1운동 100년 범국민대회는 총 3부로 나눠 진행된다.

1부에선 무대 타종행사, 33인의 기미독립선언서 낭독, 시민 합창단 공연 등이 열린다. 특히 전국 8도를 대표하는 떡을 미리 준비해 당일 현장에 참석한 모든 사람들에게 나눠주는 ‘남북 평화의 떡 나눔 잔치’가 눈에 띈다.

이밖에 2부에서는 ‘3·1운동 100년 범국민 선언문’ 등이 발표되며, 3부는 시민과 함께 화합과 평화의 의미를 다지는 ‘만북 울림’, 국가무형문화재 제26호 ‘영산 줄다리기’가 진행된다. 특히 시민 8000여 명이 서울시청 앞 세종대로까지 행진하며 100년 전 그 날의 의미를 되새길 전망이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축사를 통해 “모든 국민들의 참여와 희생으로 이뤄진 100년 전 3·1운동은 마치 긴 어둠을 뚫고 신 새벽을 알리는 범종 소리였다”며 “이제 3·1운동 100년을 맞아 광화문 광장에서 다 함께 손을 맞잡고 한반도와 인류의 평화를 위해 함께 나아가자”고 강조했다.

이성진 기자 사진=신재호 기자  sj0478@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진 기자 사진=신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