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3 (2019).2.17 일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
[찰나의 화두] 산새가 좋아하는 山寺

산새 소리가 흥겹다. 시선이 그 소리를 따라간다. 빠르게 나무사이를 빠져나가 처마 밑을 훑고 석탑에 앉는다. 뒤편 대웅전은 배경이 되어준다. 거기가 좋은지 산새들은 쉼없이 지저귄다. 옳거니, 나무사이로 겹쳐진 절집 모습이 그럴싸하다. 가방을 열고 잽싸게 카메라를 든다. 하지만 가이드는 이미 사라졌다. 산새가 안내한 풍경. 너도 산사 풍경이 좋은가봐. 

[불교신문3458호/2019년1월23일자]

신재호 기자  air501@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