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나의 화두] 산사 찻집
[찰나의 화두] 산사 찻집
  • 신재호 기자
  • 승인 2019.01.11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인총림 해인사에 도착하자 얄궂게도 눈비가 내리고 있다. 얼굴은 찌푸려지고 외투에 달린 모자를 눌러쓰고 질퍽이는 땅만 보고 총총걸음으로 지난다. 이때 무심결에 곁눈으로 본 구광루. 앗~ 평온해 보이는 얼굴들이 창마다 매달려 있다. 찻집으로 변신한 구광루 안은 밝은 기운이 가득했다. 

[불교신문3452호/2018년12월26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