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3 (2019).1.16 수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출판&문학 출판
네팔에서 저 하늘 별이 되어 있을 내 아내에게...

나마스떼! 김 써르

김규현 지음/ 글로벌콘텐츠
김규현 한국티베트문화연구소장이 네팔에서 보낸 여정과 그 나라의 문화를 두 권의 책으로 출간했다. 사진은 부처님 탄생성지인 네팔 룸비니에 조성된 마야데비 사원과 푸스카니 연못 전경.

팔에서 자원봉사 나선
한국티베트문화硏 소장

현지에서 보낸 경험담은
책 두 권 동시에 출간

“살아 숨 쉬는 생생하고
숨겨진 이야기 담아냈다”

“하늘나라의 별이 되어 있을 아내가 티끌세상을 내려다보며 기뻐할 것 같아 가슴이 뿌듯하다. 이제 다시 배낭에다 아이들이 좋아할 것들이나 채워 넣으면서 히말라야 기슭으로 들어갈 준비를 해야겠다.”

김규현 한국티베트문화연구소장이 아내를 떠나보낸 후 엄습한 슬픔을 이겨내고자 건너간 네팔에서 보낸 여정과 그 나라의 문화를 두 권의 책으로 엮어내 눈길을 끌고 있다. 첫 번째 책 <나마스떼! 김 써르>에서는 먼저 아내와 영원한 이별을 겪으며 보낸 시간과 그 슬픔을 승화시키고자 오랫동안 머무른 안식처인 수리재를 비우고 네팔로 떠나는 여정에 대해 이야기한다.

이어 ‘엄홍길 휴먼재단’에서 직접 지어 기증한 비레탄띠 학교에서 명예교장 및 미술교사로 근무하면서 지낸 3년 동안의 경험을 담아냈다. 미술수업이라는 개념이 없는 아이들에게 미술을 가르쳤던 일과 아이들을 기억하기 위해 나름의 방식으로 별명을 지었던 일, 2년 동안 준비한 그림들을 가지고 아이들과 한국에서 전시회를 열었던 일 등은 독자들에게 남다른 감동을 선사한다.

또한 저자가 보고 들은 히말라야에 대한 이야기도 눈여겨 볼만하다. 신의 영역이었던 히말라야가 인간의 정복 대상이 된 것에 대한 안타까움도 담겨 있으며, 안나뿌르나의 아름다움과 환상적인 모습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네팔의 종교 힌두교에 대한 언급도 잊지 않았다. 신들의 천국이라고 불리는 네팔의 많은 신들에 대한 이야기, 싯다르타의 고향 까삐라바스투, 네팔에서 태어난 붓다, 네팔에 있는 한국 사찰, 대성석가사도 등장한다. 여기에 네팔의 가정식 ‘달밧’과 간식거리를 의미하는 ‘카자’, 히말라야 나그네를 달래주는 순곡주(純穀酒), 석청 등 저자가 네팔에 머물면서 즐겼던 다양한 먹거리에 대한 내용도 담겨 있다.

저자는 “네팔은 우리에게 사람들이 다양한 모습을 하고 살아가고 있는 삶의 현장이라기보다 종교적 색채가 짙은 나라로 여겨지고 있지만 학교에서 아이들을 가르치며 겪은 네팔은 우리와 다른 삶을 살아가고 있으나 신비롭거나 베일에 싸인 특별한 곳이 아니었다”면서 “직접 머물며 찍은 사진과 경험들이 사실적으로 다가와 우리가 네팔이라는 곳에 더욱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소회를 전했다.

네팔의 역사와 문화산책

김규현 지음/ 글로벌콘텐츠

이와 더불어 두 번째 책 <네팔의 역사와 문화산책>은 말 그대로 네팔의 역사와 문화를 현대인의 눈높이로 소개한 안내서다. 저자가 3년이란 세월 동안 네팔에 거주하면서 모아온 글과 사진자료를 바탕으로, 네팔의 고대사와 축제, 문화를 산책하듯 즐거운 마음으로 둘러 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저자는 이를 위해 프롤로그를 통해 네팔의 역사와 문화를 산책하기 위한 가벼운 준비운동을 겸해 네팔의 독특한 달력문화와 종교문화, 다양한 부족들이 섞여 살아가는 모습들을 담았다.

이어 근대 힌두왕국에서 방기하다시피 하여 거의 상실된 귀중한 고대사 자료들을 어렵게 모아, 역대 왕조들부터 지금의 네팔이 형성되기까지의 과정을 살펴본다. 또한 전 세계 최강의 용병부대로 손꼽히는 고르카스와 인도와는 또 다른 네팔의 카스트제도에 대해서도 다루고 있다.

네팔의 축제에 대한 소개도 빼놓을 수 없다. 예를 들어 거리 퍼레이드 축제는 옛날 방식에 따라 거대한 나무바퀴가 달린 수레를 수천수만 명이 함께 힘을 합쳐 7일 동안 시내 구석구석으로 끌고 다니는 장관을 연출한다. 여기에 대설산 히말라야의 ‘공땅라모’ 고개를 넘는 옛길, 니번고도에 대한 여정도 독자들에게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한다. 이 길은 네팔에서 설역고원을 가로질러 중원대륙, 만주벌판, 해동, 일본으로 이어졌던 국제적인 소통로 였다. 즉 실크로드의 갈래길 중의 하나였던 만큼 역사적으로도 의미가 남다르다. 저자는 “네팔에 머물며 찍은 사진 자료와 어렵게 모은 문헌 자료 등을 통해 표면적으로 알려진 네팔의 이야기보다 살아 숨 쉬는 생생하고 숨겨진 이야기들을 담고자 했다”면서 “네팔의 문화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허정철 기자  hjc@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정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