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나의 화두] 공존
[찰나의 화두] 공존
  • 신재호 기자
  • 승인 2018.12.18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나무가 대나무 숲 사이를 비집고 자라난다. 대나무 입장에선 짜증스러울 것이다. 하지만 소나무는 척박한 이곳에 뿌리를 내린 죄밖에 없다고 항변할 만하다. 모두가 귀중한 생명이다. 공존의 시작은 서로를 귀하게 여기는데서 출발한다. 

[불교신문3450호/2018년12월19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