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나의 화두] 털 고무신
[찰나의 화두] 털 고무신
  • 김형주 기자
  • 승인 2018.12.11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뭐 하나 부족한 게 없는 세상이지만 스님들은 헤진 고무신을 기워 신는다. 법당에선 법회가 시작됐지만 고무신만 바라보며 미소 짓는다.


[불교신문3444호/2018년11월28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