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나의 화두] 까치밥
[찰나의 화두] 까치밥
  • 김형주 기자
  • 승인 2018.12.04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확이 끝난 감나무엔 아직 감이 몇 개 남아있다. 까치를 위해 남겨 놓는 전통이다. 가질 수 있으면 다 가지려는 세상이다. 차가운 하늘, 앙상한 가지에 감이라도 몇 개 남아 있으니 산으로 가는 길이 쓸쓸하지 않다. 

 

[불교신문3446호/2018년12월5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