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2 (2018).12.12 수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문화 생활&건강 맛있는 절밥
[맛있는 절밥] <118> 경산 향림사 가시리양념묵바닷내음 그윽한 향토음식

한류성 바닷물에서 자라는 해초 중 하나인 가시리를 냄비에 넣고 푹 끓여 굳힌 것으로 겨울철 바위에 붙어 자라는 가시리를 채취해 만든다. 강원도 고성 바닷물이 찰랑거리는 갯바위에 거뭇거뭇 붙어 자라는 가시리를 긁어 모아 말렸다가 묵을 만드는데 추운 겨울 제대로 굳히면 쫀득한 제 맛을 낸다. 지방이 적고 식이섬유소가 많으며 칼륨, 칼슘, 마그네슘, 철, 인 등이 풍부해 빈혈 및 피부노화 예방에 좋다. 

자료제공=한국불교문화사업단

 재료  가시리 190g 양념: 진간장 51g, 깨소금 20g, 참기름 19g, 후춧가루 1g

 만드는 법  ①가시리를 깨끗이 씻어 어레미(쳇불 구멍이 가능 넓은 체)로 건져 체반에서 물기를 뺀다. ②깨끗이 씻은 가시리를 소쿠리에 넣고, 찬물을 넣은 찜통에서 가시리 색상이 파란색으로 바뀔때까지 젓가락으로 뒤적여주면서 찐다. ③쪄낸 가시리에 마산진간장(송표), 깨소금, 참기름, 후춧가루를 넣고 버무린 후 사각틀안에 부어 손으로 판판하게 눌러준다. ④실온에서 30분 정도 지나면 굳어서 양념 묵이 된다.

☞ Tip : 돌과 잡티를 제거해 깨끗이 씻어야 먹기에 좋다.

[불교신문3446호/2018년12월5일자]

이경민 기자  kylee@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