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2 (2018).12.12 수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종단
청년 위해 '실질적' 도움 주는 이웃종교…불교는?조계종 미래세대위원회, '미래세대 정책과 지원' 대화마당
조계종 미래세대위원회가 11월28일 서울 전법회관 3층 회의실에서 '미래세대 정책과 지원'을 주제로 대화마당을 개최했다. 청년 지원활동에 진력중인 이웃 종교인들을 초청해 그들의 사례를 살펴보고 향후 불교계 활동방향을 정립하는 시간이었다.

청년은 미래 지도력 아닌
'현재'의 지도력이란 공감대 속

예산 늘리고 실질적 지원하는
이웃종교에 비해 불교는 아직…

'공간 마련' '예산 지원' 등 필요
"탁상공론에 머무르면 안돼" 강조

종단이 청년 지원활동에 진력중인 이웃 종교인들을 초청해 그들의 사례를 살펴보고 향후 불교계 활동방향을 정립하는 시간을 가졌다. 조계종 백년대계본부 산하 미래세대위원회(위원장 심산스님)는 오늘(11월28일) 서울 전법회관 3층 회의실에서 ‘미래세대 정책과 지원을 말한다’를 주제로 대화마당을 개최했다.

무엇보다 협동조합 형식의 청년자조금융인 ‘데나리온 은행’을 소개한 김진수 한국기독교청년협의회 간사의 발표가 눈길을 끌었다. 데나리온 은행은 조합원들이 일정금액을 매 달 출자하고 이렇게 모인 자본을 긴급한 상황에 직면한 조합원에게 대출하는 시스템이다. 이자나 상환기간은 상담을 통해 설정하며 여건에 따라 달라진다. 즉 경제적 궁핍상태에 빠진 젊은이들에게 ‘실질적’ 도움을 주는 정책이다.

김진수 한국기독교청년협의회 간사는 미래세대를 위한 개신교의 활동을 설명했다. 특히 "개신교에서는 청년은 미래의 지도력일 뿐만 아니라 ‘현재’의 지도력으로 인정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밝혔다.

김 간사는 “데나리온은 성서에 나오는 단어로 노동자 하루 품삯의 가치를 뜻한다”며 “N포 세대라 자조(自嘲)하는 이들을 위해 우리 모두 십시일반해 자조(自助)하자는 의미가 내포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비록 크지 않은 규모이지만 비정규직 청년들에게 ‘하루의 경제적 여유’를 주자는 생각으로 운영중”이라며 “대출사업 이외에도 조합원 대상 경제특강과 여행비 문화비 지원사업도 진행중”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김 간사는 “최근 개신교에서 청년은 미래의 지도력일 뿐만 아니라 ‘현재’의 지도력으로 인정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면서 "이에 한국기독교회협의회(NCCK)는 청년 총대의 비율을 20%로 늘리며 청년들의 의결권을 강화했으며 NCCK 산하 청년위원회를 총무 직속 위원회로 변경하고 예산을 전년보다 5배 증가시켰다”고 강조했다.

노량진 고시촌에 ‘마음충전소’를 개원하고 마음집중 명상, 진로상담 등의 프로그램으로 고시생들을 위로중인 자비명상 대표 마가스님은 “현재 민간 후원금과 자원봉사에 의존하고 있어 지속가능성에 위기를 느끼고 있다”고 고백했다.

반면 불교계 현황에 대해 발표한 이들은 ‘정책 및 예산 지원 미흡’과 ‘미래세대들이 활용 가능한 공간 부족’을 토로했다. 지난해 노량진 고시촌에 ‘마음충전소’를 개원하고 명상 진로상담 등의 프로그램으로 고시생들을 위로중인 자비명상 대표 마가스님은 “현재 민간 후원금과 자원봉사에 의존하고 있어 지속가능성에 위기를 느끼고 있다”고 고백했다.

이어 마가스님은 “마음충전소 인근 강남교회는 매일 1000여 명의 고시생에게 무료로 아침밥을 제공하고 있다”며 “이웃종교처럼 종단에서 안정적인 재원과 인력 지원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불교계를 대표해 지역사회에서 유일하게 청년 대상 무료급식소를 운영하는 김영섭 광주 자비신행회 사무처장 또한 “불교에서 청년들을 위로할 좋은 프로그램은 많기 때문에 결국 미래세대 정책에서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할 사항은 공간”이라고 밝혔다.

김영섭 광주 자비신행회 사무처장 또한 “불교에서 청년들을 위로할 좋은 프로그램은 많기 때문에 결국 미래세대 정책에서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할 사항은 공간”이라고 밝혔다.

“불교의 실천은 더 이상 탁상공론적인 세미나에서만 의논돼선 안 된다.”

7년 간 다양한 곳에서 지도법사로 청년들을 만나온 조계종 청년대학생전법단 사무국장 효석스님은 “앞으로 불교는 필요한 사람들을 찾아가 그들이 필요한 것을 주는 진정한 실천의 모습으로 바뀌어야 한다”며 “제2의 제3의 마음충전소와 청년식당이 계속해서 생겨날 수 있도록 종단과 불자들의 지원과 후원이 계속돼야 한다”고 정리했다.

한편 출범 1주년을 맞아 ‘불교 미래세대를 말한다’라는 대주제로 3차례의 대화마당을 진행한 미래세대위원회는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관련 종책 수립에 활용할 예정이다.

이성진 기자  sj0478@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