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2 (2018).12.13 목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전국 충청호남
보은군에 신미대사를 조명하는 훈민정음 마당 조성
보은군은 지난 26일 정이품송 맞은편에 한글창제의 숨은 주역인 신미대사를 조명하는 훈민정음 마당을 조성하고 준공식을 가졌다. (사진은 신미대사 좌상)

한글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한글창제의 숨은 주역인 신미대사를 조명하기 위한 테마공원이 속리산 자락에 조성됐다.

보은군은 지난 26일 속리산 입구인 천연기념물 103호 정이품송 맞은편에 훈민정음 마당을 조성하고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준공식에는 법주사 주지 정도스님과 정상혁 보은군수, 김응선 보은군의회의장, 이경자 보은경찰서장을 비롯한 지역주민 500여 명이 동참했다.

훈민정음 마당은 총공사비 55억 원을 들여 3만1740㎡ 규모로 조성되었으며 훈민정음 마당과 신미의 마당, 정이품송 마당의 세 가지 테마로 구성됐다.

훈민정음 마당 준공 테이프 컷팅

훈민정음 마당에는 한글창제에 관여한 세종대왕과 신미대사, 효령대군, 수양대군 등 7인의 동상을 비롯해 숨은 이야기를 담은 전통담장의 스토리 벽과 널리 인간을 깨우친다는 뜻을 가진 천(天)‧지(地)‧인(人) 범종이 설치됐다.

또 신미의 마당에는 신미대사 좌상을 중심으로 출가 전 인연인 외조부와 부모, 집현전 학자인 동생 김수온을 비롯해 불가 인연인 스승 함허당과 제자 학조·학열선사, 도반인 수미대사의 동상도 세웠다.

정이품송 마당에는 세조의 동상을 세우고, 정이품송 종자를 채취해 키운 38년 된 후계목을 심었다. 또 세조의 어가행렬이 지나갈 수 있도록 스스로 가지를 들어 올린 모습을 재현한 정이품송의 모형도 설치됐다. 모형은 센서가 부착돼 어가가 다가가면 가지가 올라간다.

법주사 주지 정도스님 축사

법주사 주지 정도스님은 “한글창제와 관련하여 불교와 특히 속리산과 복천사, 그리고 신미대사에 관해서는 많이 알려지지 않았던 것이 사실”이라며 “오늘 준공된 훈민정음 마당이 우리 지역의 가치와 위상을 우리나라는 물론 전 세계적으로 알리고 그것을 잘 보존하여 후손들에게도 훈민정음과 신미대사에 대해 바르게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상혁 보은군수는 “훈민정음 마당은 세종을 도와 한글을 창제하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한 신미대사를 테마로 한 역사와 문화가 공존하는 곳”이라며 “주변에 조성된 다양한 휴양과 문화, 체험시설과 연계해 속리산의 옛 명성을 되찾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미대사는 훈민정음 창제에 깊이 관여했으며 세종과 문종의 여러 불사를 도왔다. 또 세조가 간경도감을 설치해 불전을 번역, 간행하는 사업에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특히 <석보상절>의 편집을 실질적으로 이끌었고 방대한 양의 <원각경>을 비롯해 <선종영가집>, <수심결> 등을 한글로 번역하기도 했다.

이시영 충청지사장  lsy@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영 충청지사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無影塔 2018-11-27 15:23:31

    성군 세종대왕의 유언으로
    禪敎都摠攝 密傳正法 悲智雙運 祐國利世 圓融無碍 慧覺尊者
    신미대사의 존호.

    실질적인 한글의 창제자
    혜각존자 신미대사
    훈민정음마당조성을 환영합니다.   삭제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